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고생 2명 서울 아파트 15층 옥상서 함께 투신…모두 사망

여고생 2명이 아파트 옥상에서 같이 몸을 던져 숨졌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여고생 2명이 아파트 옥상에서 같이 몸을 던져 숨졌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같은 학교 친구 사이인 여고생 2명이 아파트 옥상에서 함께 투신해 숨졌다.  
 
3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의 한 고교 2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모(17)양과 김모(17)양이 2일 오후 9시 25분께 노원구 상계동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이양은 투신 직후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김양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투신 장소는 이양이 다니던 고교 인근 아파트로, 두 여고생이 살던 곳은 아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이 투신하기 직전 담배를 피우기 위해 옥상에 올라온 한 주민이 이양과 김양을 목격하고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두 학생은 목격자가 경찰에 신고하기 위해 집으로 돌아가 보이지 않는 사이에 몸을 던졌다.  
 
아직까지 두 학생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두 여고생이 자신들의 처지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함께한 것으로 보고 투신 배경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