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ㆍ13 참패하자 여의도 떠나 영등포로 당사 옮기는 한국당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당사를 축소하는 등 구조조정에 나선다. 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일종의 몸집 줄이기다.
자유한국당이 11년 간 사용해온 여의도 당사를 영등포로 축소 이전한다. 왼쪽이 기존에 사용하던 여의도 당사, 오른쪽이 이전할 영등포 당사.

자유한국당이 11년 간 사용해온 여의도 당사를 영등포로 축소 이전한다. 왼쪽이 기존에 사용하던 여의도 당사, 오른쪽이 이전할 영등포 당사.

한국당은 11년간 써 온 중앙당사를 옮긴다. 2007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6개 층을 써온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영등포에 위치한 우성빌딩 2개 층으로 이사한다. 기존 건물에는 아직 계약 기간이 남은 여의도연구원만 남는다. 새 당사엔 당 대표실과 총무국 등이 옮겨간다. 당 관계자는 “개별적으로 짐을 옮기는 건 이미 진행 중이며, 공식적인 이전 공지는 7월 둘째 주에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총무국을 제외한 당 기획조정국‧조직국‧당무감사실‧직능국 등은 의원회관에 있는 한국당 정책위원회 사무실 자리로 들어간다. 이에 따라 정책위 관계자 3~4명이 쓰던 사무실을 10~15명이 쓰게 된다. 자연히 임대료는 기존 월 1억 2000만원의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줄어든다. 중앙당사 이외에도 시‧도 당사도 매각하거나 임대할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선거 패배로 당 재정이 악화함에 따라 효율적 운영을 위해 당사를 옮기는 됐다”고 전했다. 6‧13 선거에서 한국당은 광역단체장 17명 중 2명, 기초단체장 226명 중 53명이 당선되는 데 그치면서 이들이 내는 ‘직책 당비’가 크게 작아졌다. 한국당 직책 당비는 광역단체장 월 50만원 이상, 기초단체장과 광역단체 의장 월 30만원 이상, 광역의원과 기초의회 의장 월 20만원 이상이다. 
 
지난해 탄핵-대선 패배 이후 당원들의 잇따른 이탈로 당비 수입이 지속적으로 준 것도 재정난을 부채질했다.
지난 3월 28일 옛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현판식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당사는 옛 국민의당 당사와 바른정당 당사 가운데 한 곳으로 통합될 예정이다.

지난 3월 28일 옛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현판식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당사는 옛 국민의당 당사와 바른정당 당사 가운데 한 곳으로 통합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도 구조조정을 들어간다. 옛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으로 나뉘어 쓰던 당사를 하나로 합친다. 당 관계자는 “긴축이 불가피한 재정 형편에 따라 당사를 곧 한 곳으로 정리한다"고 말했다. 현재 여의도 비앤비 타워(구 국민의당 당사)와 태흥빌딩(구 바른정당 당사) 중 공간이 더 넓은 태흥빌딩이 바른미래당 당사로 더 적합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운영방식이 달랐던 양당 사무처도 일원화된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당 규모에 비해 과한 인력을 조정하는 등 양당의 화학적·실질적 결합에 이르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