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블랙머니가 뭐길래…SNS로 만난 외국인에 4억 뜯긴 한국여성

외국인 사기조직이 피해자를 속이기 위해 사용한 가짜 '블랙 머니'.(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제공=연합뉴스, 레기언 메디어]

외국인 사기조직이 피해자를 속이기 위해 사용한 가짜 '블랙 머니'.(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제공=연합뉴스, 레기언 메디어]

SNS를 통해 한국인 여성에게 접근한 뒤 수억 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외국인 사기단 조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캐나다 국적 A(50)씨를 사기 등 혐의로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지난 1월 페이스북에 '브라이트'라는 가상 인물의 계정을 만들고, 40대 한국인 여성 B씨에게 접근했다. 
 
이들은 자신을 한국계 미국인이자 시리아 내전에 참전한 퇴역 예정 군인이라 소개했다. 
 
B씨와 친분을 쌓은 이들은 "퇴직금 300만 달러를 받기 위해 소송비가 필요하다", "한국에 300만 달러를 들여오기 위해 운반비가 필요하다"는 등의 이유로 돈을 뜯어냈다. 
 
A씨 일당은 이러한 수법으로 B씨로 부터 지난 1월 18일부터3월 29일까지 총 12차례에 걸쳐 3억 8700여만 원을 가로챘다. 
 
이들의 사기 행각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A씨는 새로운 가상 인물을 만들어 직접 B씨를 만났다.
 
자신을 '브라이트'의 지인이자 외교관이라고 사칭한 그는 지난달 8일 B씨를 만나 또 다시 돈을 요구했다. 
 
B씨를 만난 그는 자신의 여행 가방에 불법적인 자금 유출을 위한 돈을 뜻하는 '블랙머니' 300만 달러가 있다고 속였다. 
 
A씨는 정상 지폐에 약품 처리를 해 검게 만든 블랙머니 몇장이 보여준 뒤 다시 약품 처리를 해 정상 지폐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면서 약품 처리를 통해 블랙머니를 지폐로 바꿔야만 '브라이트'의 빚을 갚을 수 있다며 약품 구매비 명목으로 3만 달러를 요구했다. 
 
하지만 A씨 가방 속에 들어 있던 블랙머니 대부분은 지폐가 아닌 일반 종이였고, 이를 뒤늦게 눈치챈 B씨는 남편에게 이 사실을 털어놨다. 
 
B씨의 남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는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국내 실정에 밝은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