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티 블루’ 베아트리스 달, 무장강도 탈주범에 “신의 가호를”…비난 쇄도

[사진 베아트리스 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베아트리스 달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 영화팬들에게 ‘베티블루 37.2’로 친숙한 프랑스 여배우 베아트리스 달(53)이 무장강도 탈주범에게 찬사를 늘어놓아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2일(현지시간) 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희대의 무장강도 레두안파이드(46)를 향해 “신이 당신을 지켜주기를. 브라보파이드. 프랑스가 당신과 함께 있다”고 적었다.
 
이어 달은 “교도소여 안녕, 축하를 위해 춤을 추겠다. 내 이런 발언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한 가지 말한다면, 엿이나 드시고 윤리 강의는 내 계정 말고 다른 데 가서 하라”라고 했다.
 
베아트리스 달의 이런 발언이 알려지자 정치권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비난 여론이 일었다.
 
작년 프랑스 대선에 비제도권 후보로 출마했던 니콜라 뒤퐁애냥은 트위터에서 “파이드가 경찰관 살해범이라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며 “극히 파렴치한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현재 달의 해당 발언은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됐다.
 
달은 장 자크 베넥스 감독의 1986년 작 ‘베티블루 37.2’(LeMatin, Betty Blue)에서 관능적 매력의 여주인공 베티 역을 맡아 한국에는 널리 알려진 배우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 근교 교도소를 탈옥한 무장강도 및 경찰관 살해 기결수 레두안 파이드. 사진은 그가 첫 복역을 마친 뒤 자서전을 써 프랑스 방송에 출연했을 당시의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 근교 교도소를 탈옥한 무장강도 및 경찰관 살해 기결수 레두안 파이드. 사진은 그가 첫 복역을 마친 뒤 자서전을 써 프랑스 방송에 출연했을 당시의 모습. [AP=연합뉴스]

 
한편, 달이 인스타그램에서 ‘찬사’를 보낸 파이드는 지난 1일 파리 근교의 교도소에서 헬리콥터까지 동원한 무장괴한들의 도움으로 탈옥해 자취를 감췄다.
 
프랑스 경찰은 전국에 수배령을 내리고 경찰관 3000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작전을 벌이고 있지만, 그의 행방은 오리무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