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5세 넘은 ‘캥거루 자녀’ 부양, 등골 휘는 부모 10명 중 4명

5년째 공무원 시험에 도전 중인 김모(32·서울 동작구)씨는 60대 부모, 80대 할머니와 함께 산다. 시험에 붙으면 독립하려고 했지만 계속 떨어져 집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원룸에서 자취하고 싶지만 소득이 거의 없어 생각도 못 한다. 늦은 나이까지 부모에게 신세 지는 게 싫어 낮에는 ‘알바’를 하지만 교재비·강의료 내기도 버겁다. 그렇다 보니 식사는 되도록 집에서 하고, 공부는 저녁 시간대 집 근처 공공 도서관을 이용한다.
 
취준생 생활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레 부모와의 갈등이 잦아진다. 아버지가 “다른 길을 찾아 보자”고 할 때마다 말다툼이 벌어진다. 결혼은 먼 나라 이야기다. 김씨는 “부모님께 손 벌리기 싫지만 취직이 안 되는 데다 집 나가면 돈 들어갈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어서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사상 최고의 청년실업률에다 만혼(晩婚)이 심화되면서 김씨처럼 다 큰 자녀를 부모가 계속 부양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자립할 나이가 됐는데도 부모에게 기대는 ‘캥거루족’이나 학업 등을 위해 부모 곁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는 ‘부메랑 키즈’가 이들이다. 이런 자녀를 둔 40~60대 중장년층 부모들은 자녀와 노부모를 동시에 부양하는 이중 부담을 안고 있다. 김유경 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2일 이러한 내용의 ‘성인 자녀 부양 특성과 정책과제’ 보고서를 ‘보건복지포럼’ 최신호에 공개했다.
 
연구팀이 2015년 25세 이상 자녀를 둔 40~60대 기혼자 262명에게 물었더니 졸업하거나 취업한 자녀, 심지어 결혼한 자녀를 계속 지원한다는 응답자가 39%(102명)에 달했다. 가구당 부양 자녀는 평균 1.3명, 기간은 4년1개월이다. 미혼 자녀가 86.9%였지만 기혼도 13.1%에 달했다. 기혼 자녀 중 맞벌이가 10명 중 7명(70.1%)꼴이다. 이들은 일과 양육의 병행이 어려워 부모와 합가하는 경우가 많다.
 
부모가 자녀를 책임지는 시기도 점차 늦어진다. 보사연에 따르면 ‘자녀가 취업할 때까지 책임지겠다’는 응답자는 2003년 11.5%에서 2009년 12.2%, 2015년 17.2%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청년층 실업률과 미혼율도 부모 부양 부담을 부추긴다. 청년층의 미혼 인구 비율은 2000년 82.1%였지만 2015년엔 94.1%로 올랐다. 5월 청년(15~29세) 실업률도 두 자릿수인 10.5%를 기록했다. 통계를 생산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5월 기준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보사연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 25세 이상 자녀 부양에 쓴 돈은 월 평균 73만8000원 정도다. 특히 60대 부모의 짐이 더 크다. 50대는 73만3000원, 60대는 75만4000원을 썼다. 50대는 전체 가계소득의 25.5%를 자녀 부양에 쓴다. 60대는 33%다. 보사연 조사에서 부모는 부양 비용(39.2%)이 가장 크게 부담된다고 답했다.  
 
김 연구위원은 “중장년층 이상 부모 세대는 부모·자녀 이중 부양 부담으로 가족 갈등과 빈곤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60대는 자녀 부양에 쓴 비용이 많고 평균 부양 기간이 더 길어 경제적 부담이 클 것으로 짐작된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위원은 “직업훈련과 취업 연계를 통해 구직 포기 청년들을 사회로 끌어내고 정부와 기업의 협조 체계가 구축돼야 한다. 청년층의 주거 독립을 위한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