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두산 대 LG+한화’

팀이 잘 나가야 올스타전도 풍년이다. 프로야구 선두 두산이 가장 많은 9명의 올스타 베스트 선수를 배출했다. 부진에 빠진 디펜딩 챔피언 KIA는 1명에 그쳤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팬과 선수단 투표를 7대3 비율로 반영해 뽑은 24명의 올스타 명단을 2일 발표했다. 올해 올스타전은 13~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다. 13일에는 퓨처스(2군) 올스타전 등 이벤트 대회, 14일에는 올스타전 본 경기와 홈런레이스 등이 열린다.
 
프로야구 순위(2일)

프로야구 순위(2일)

올스타 득표 1위의 영광은 두산 양의지(31)가 차지했다. 양의지는 드림 올스타(두산·롯데·SK·삼성·KT) 포수 부문에서 총점 58.42점을 얻어 올해 올스타전 최고의 별로 등극했다. 양의지는 팬 투표(48만4185표·57.5%)와 선수단 투표(213표·60.5%)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양의지는 올 시즌 두산의 안방을 지키면서도 타격 1위(0.378)를 달리고 있다.
 
정규리그 1위 두산은 양의지 외에도 린드블럼(선발투수), 박치국(중간투수), 함덕주(마무리투수), 오재원(2루수), 김재환, 박건우(이상 외야수), 최주환(지명타자) 등 9명의 올스타를 배출했다. 드림 올스타를 이끌 김태형 두산 감독은 “선수들이 잘해서 나온 결과”라면서도 “올스타 휴식 기간이 짧아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다”며 멋쩍어했다. 올해 올스타 휴식 기간은 4일(7월 13~16일)에 불과하다. KBO는 내년부터 휴식기를 1주일로 늘리기로 했다.
 
드림 올스타 1루수 부문에선 롯데 이대호가 1위를 차지했다. 이대호는 해외 진출 시즌(2012~2015)을 제외하고 9년 연속(2005~2011, 2017~2018)이자 통산 9번째 올스타 베스트로 선정됐다. 롯데는 외야수 손아섭까지 2명이 베스트 12에 이름을 올렸다. 3루수는 지난해 올스타전 MVP를 차지한 SK 최정이 뽑혔다.
 
나눔 올스타(KIA·NC·LG·넥센·한화)에서도 상위 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4위 LG는 소사(선발투수), 유강남(포수), 오지환(유격수), 이형종, 김현수(이상 외야수), 박용택(지명타자) 등 가장 많은 6명이 뽑혔다. 2위 한화가 정우람(마무리투수), 서균(중간투수), 송광민(3루수), 호잉(외야수) 등 4명을 배출했다. 한화는 팬 투표에선 10명이나 1위에 올랐지만, 선수단 투표에서 LG 선수들에게 밀렸다.
 
KIA는 안치홍(2루수) 한 명만 올스타에 선정됐다. 선두를 달렸던 지난해 8명의 올스타를 배출했지만, 올해는 성적이 떨어지자 팬들의 투표 열기도 식었다. 5위 넥센은 1루수 박병호가 이름을 올려 체면치레를 했다. 8위 삼성, 9위 KT, 10위 NC는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박치국, 함덕주, 김재환, 박건우, 서균, 송광민, 호잉 등 7명은 처음으로 올스타전에 출전한다. 감독 추천 선수(총 24명)는 5일 발표된다.
 
프로야구는 월드컵과 장마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월드컵이 개막한 지난달 15일 이후 열린 65경기 평균 관중은 1만683명으로 시즌 평균(1만1920명)과 큰 차이가 없었다. 올 시즌 총관중 수는 2일 현재 474만4229명(398경기). 현 추세를 이어가면 858만명까지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은 지난해 840만688명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