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악의 경제위기 곧 닥쳐와 … 한국은 북한이 완충 역할 할 것”

짐 로저스는 2일 기자간담회에서 ’역사적으로 무역 전쟁에서 승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짐 로저스는 2일 기자간담회에서 ’역사적으로 무역 전쟁에서 승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지난 70~80년과 비교해 가장 나쁜 상황, 아니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최악의 위기가 닥쳐오고 있다.”
 
세계적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76)가 경제 위기를 경고했다. 뇌관은 전 세계적으로 불어난 빚이다. 삼성증권 초청으로 방한한 로저스는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로저스는 “현재 많은 국가의 경기가 둔화하고 있고 부채는 늘어나고 있다”며 “다들 긴축이 필요하다고 말은 했지만 실질적으로 긴축을 펼친 국가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역시 장부상 대차대조표를 보더라도 10년 동안 부채가 500% 증가했다”며 “금리가 인상됨에 따라 미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로저스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만 하더라도 중국은 많은 준비금이 보유하고 있었고 자금을 풀었다”며 “중국 덕분에 세계 경제가 빨리 회복됐지만, 이젠 중국조차도 매우 많은 부채를 가지고 있다”고 짚었다.
 
로저스가 경고하는 위기는 한국 경제 역시 피할 수 없다. 로저스는 “몇 년 내 세계 경제는 어려움을 겪겠지만 한국의 경우 북한 경제가 개방되고 발전됨에 따라 그나마 영향을 덜 받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경제 개방이 (위기의) 완충 역할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해하기 쉽게 말하자면 중국이 변화하고 개방하면서 어떤 일들이 일어났느냐 생각해보면 된다”며 “한국은 앞으로 10~20년간 투자자들에게 가장 주목받는 국가가 될 것”이라고 로저스는 전망했다.
 
앞으로 닥칠 부채 위기에 ‘자산 도피처’ 는 없을지 로저스에게 물었다. 그는 “미국 달러화는 안전 자산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래도 농산물 분야, 중국의 환경 오염 해소 산업 등이 유망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신 “자신이 모르는 국가와 분야엔 투자해선 안 된다”고 전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벌인 무역 전쟁에 대해선 비판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과거 역사를 볼 때 무역 전쟁에 승자는 없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를 잘 모르거나, 역사를 안다고 해도 본인이 과거 역사보다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무역 전쟁으로 인해 세계 증시가 ‘베어 마켓’(주가 약세장)으로 가고 경제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경제 상황이 더 어려워지면 트럼프 대통령은 더 많은 무역 전쟁을 하는 게 해결책이라고 볼 텐데 잘못된 생각”이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1973년 조지 소로스와 함께 ‘헤지펀드의 전설’ 퀀텀펀드를 만든 인물이다. 퀀텀펀드는 설정 이후 10년간 투자 수익률 4200%를 기록했고, 두 사람은 세계적 투자 전문가로 부상한다. 현재 로저스는 자신의 이름을 딴 투자자문사 로저스홀딩스 회장을 맡고 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