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트렌드] 엄마 가방에 쏙 넣는 어린이용 카시트

판매 1만 개 돌파 ‘마이폴드’
휴대용 카시트가 자동차로 이동이 잦은 부모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유아용품 제조·유통기업인 가이아 코퍼레이션이 내놓은 휴대용 카시트 ‘마이폴드’는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만 개를 기록했다. 이 제품은 2015년 미국의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인디고고에서 3만 명이 넘는 후원자로부터 목표 금액의 1655%에 해당하는 263만 달러(약 30억원)를 모아 만들어진 아이디어 제품으로 기존의 카시트와 구분된다.
 
마이폴드는 아이의 키에 맞춰 안전벨트를 내리고 고정시키는 신개념 휴대용 카시트다. [사진 가이아 코퍼레이션]

마이폴드는 아이의 키에 맞춰 안전벨트를 내리고 고정시키는 신개념 휴대용 카시트다. [사진 가이아 코퍼레이션]

대부분 카시트가 좌석 위에 또 다른 어린이용 좌석을 올려 놓는 크고 무거운 형태였다면 마이폴드는 얇은 패드와 밴드형 끝으로 구성돼 돗자리처럼 접을 수 있다. 일명 ‘콤팩트형 카시트’로 자동차 앞 좌석 서랍이나 가방에도 들어갈 정도로 크기가 작고 무게(750g)가 가벼워 휴대가 편리하다. 가족과 여행을 떠났을 때 렌터카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어 유용하다.
 
아이 체격에 맞춰 조절 가능해 안전
원리는 과학적이다. 어린이 부스터 카시트가 대부분 아이의 앉은키를 성인 사이즈로 높여주는 형태였다면 마이폴드는 안전벨트를 아이 키에 맞춰 내리는 방식이다. 사용자는 제품을 좌석 위에 평평하게 펼쳐놓고 아이를 앉힌 후 본체 양쪽에 달린 날개 고리와 어깨 클립에 안전벨트를 단단하게 고정하면 끝이다. 아이 체격에 맞춰 날개 고리와 어깨 클립을 늘리거나 줄여 몸에 딱 맞도록 고정시키면 된다. 아이의 엉덩이 아래 깔리는 시트는 크기에 따라 대·중·소로 조절할 수 있다.
 
안전성도 보장한다. 이 제품은 미국 연방자동차안전기준을 통과하고 유럽연합(EU) 후면충돌 테스트 인증을 받았다. 아이가 체중 15㎏ 이상이고 키 1m 이상이면 안전하게 이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연령 기준으로는 만 4세부터 12세까지 이용할 수 있으나 제품 크기를 선택할 때는 연령 기준보다 아이의 체격에 맞춰 구입하기를 추천한다.
 
한편 가이아 코퍼레이션은 국내 여행사 모두투어와 함께 여름방학 맞이 ‘안전한 가족 해외여행 지원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괌·사이판·팔라우·시드니·호주·뉴질랜드 등 남태평양 기획전 패키지상품을 예약한 아동 동반 가족 여행자 중에서 40명을 추첨해 마이폴드를 증정한다. 8월까지 남태평양 여름방학 기획전 패키지상품을 예약하면 자동 응모된다. 
 
라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