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교통공단, ‘고의사고 의인’ 한영탁씨에게 감사장

2일 인천 남구 TBN경인교통방송에서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왼쪽)이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씨(오른쪽)에게 감사장을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일 인천 남구 TBN경인교통방송에서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왼쪽)이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씨(오른쪽)에게 감사장을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2일 인천 남구 TBN경인교통방송 회의실에서 고속도로 주행 중 위험을 무릅쓰고 고의사고를 일으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한 ‘투스카니 의인(義人)’ 한영탁 씨(46)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윤종기 이사장은 이날 한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한 뒤 "‘도로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든다’는 공단의 미션에 부합하는 용기 있고 의로운 행동이었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이런 분들로 인해 행복할 수 있다”면서 공단 전 임직원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씨는 지난 5월 12일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평택 기점) 조암IC 전방 3Km 지점에서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위험한 주행을 하던 코란도 차량을 목격하고 본인의 차량으로 코란도의 진행을 막는 고의사고를 내 운전자를 구조하면서 세간에 ‘투스카니 의인’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5월 29일 오전 경남 함안군 중부내륙고속도로 칠원요금소 부근에서 운전자의 뇌전증 증상으로 비정상적인 주행을 하고 있던 1톤 트럭을 자신의 소나타 차량으로 가로막은 뒤 운전자를 구조, 대형 참사를 예방하는 데 기여한 박세훈씨(44)에게도 조만간 감사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