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이지현 "개혁입법연대 동참? 호남진보당 오해받아"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이지현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은 2일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이 추진하는 이른바 '개혁입법연대'에 동참해야 한다는 자당 주승용 의원 주장에 대해 "자칫 호남진보당으로 보일 오해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바른미래당 내에서 문재인 정부의 개혁입법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심히 유감을 표명하는 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슨 입법이 개혁이라서 동참을 한다는 건지, 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입법을 하자는 게 뭔지 내용부터 따져보고 찬성하든 반대하든 해야 한다"며 "덮어놓고 개혁입법연대에 동참하는 건 옳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당내 정체성 문제도 수면 아래에 가라앉아 있는 상태고 개혁보수와 합리적 진보당으로 얼기설기 엮어만 둔 상태"라고 발언, 당내 합의 없는 개혁입법연대 동참 주장이 정체성 갈등을 다시 촉발할 것이라는 취지로 경고했다.



이 비대위원은 "독점적인 입법 권력을 막자고 있는 기능이 국회"라며 "뚜렷한 명분 없는 동참은 당내 갈등만 부추기고, 선심성 정책 남발은 사회 갈등만 유발함을 명심해 달라"고 했다.



앞서 주승용 의원은 지난달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혁입법연대에 바른미래당도 적극 동참해서 157석을 뛰어넘는 184석이 되도록 확실하게 힘을 보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동철 비대위원장과 김관영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 측의 개혁입법연대 주장에 대해 "바른미래당을 반(反)개혁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도 "민주평화당이 개혁입법연대를 주장하면서 마치 바른미래당을 반개혁 세력인 것처럼 국민들에게 인식시키려 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이미) 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개별 사안 별로 이것이 개혁입법인지 아닌지 (따져보고), 개혁입법에 해당한다면, 또 민생에 도움이 된다면 저희가 당의 역량을 집중해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