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볼턴 "북핵 1년 내 폐기 계획…韓 지원받으면 北도 좋을 것"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

미국이 북한의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들을 1년 내 폐기할 계획을 가지고 있음을 밝혔다.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1일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북한과 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북 제재가 빨리 해제돼 한국과 일본으로부터 지원 시작되면 북한으로서도 이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한 뒤 처음으로 언급된 비핵화 일정표다.
 
볼턴은 30일 워싱턴포스트의 '북한은 미국을 속이고 핵폭탄을 만들 수 있는 핵물질을 생산하는 시설을 감추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논평을 거부했다. 다만 과거 수십년 동안 북한이 무기 개발을 계속하면서 협상을 질질 끈 사실은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볼턴은 "미국은 계획을 마련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가까운 미래에 이 계획과 관련해 북한과 어떤 방법으로 대량파괴무기(WMD)와 타도미사일 프로그램들을 1년 이내에 폐기할 것인지 논의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볼턴은 "북한이 전략적 결정을 내렸고 협조적이라면 매우 빨리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제안할 1년 간의 계획은 북한의 모든 생화학무기와 핵무기, 탄도미사일들을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6일 3번째 북한 방문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 확인되지는 않았다. 다만 폼페이오는 불가피한 여건을 이유로 오는 6일 열기로 했던 미-인도 국무·국방장관 회담을 연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