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하인드 뉴스] 구속 후에도 급여 지급…'무노동 고임금'

[앵커]



일요일 비하인드 뉴스입니다. 오늘은 정치부 서복현 기자 나와 있습니다.



첫 번째 키워드부터 볼까요?

 


[기자]



네, 첫 키워드는 < 무노동 고임금 > 입니다.



[앵커]



무노동 무임금은 들어봤는데, 무노동 고임금은 생소하네요. 누구 얘기인가요?



[기자]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입니다.



지난달 29일 법원은 최 의원에게 징역 5년에 벌금 1억 5000만 원, 추징금 1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2014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예산 청탁과 함께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 원을 수수한 혐의, 그러니까 뇌물 혐의가 인정된 겁니다.



[앵커]



그런데 무노동 고임금이라는 것은 왜 그렇습니까?



[기자]



최 의원은 지난 1월 구속 수감됐으니 전혀 의정활동을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세비'라고 하는 국회의원 급여는 계속 지급되고 있습니다.



한달에 1100만 원 정도 라니 구속 이후에도 벌써 6000만 원 이상이 지급된 셈입니다.



특히, 최 의원에게 선고된 벌금과 추징금은 합해서 2억 5000만 원인데요.



세비로 벌금과 추징금을 충당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항소심에 따라서 법적 판단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앵커]



구속되면 의정 활동을 못하는데, 급여가 지급되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데요.



[기자]



규정이 없기 때문입니다. 구속된 국회의원에게 급여 지급을 중단한다는 규정이 없습니다.



지난 1월 구속된 한국당 이우현 의원에게도 현재까지도 급여가 지급되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수감 상태라고 할지라도 두 의원이 의원직을 계속 유지하면 국민의 세금이 나가는 것을 막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구속되면 세비 지급을 중단하게 하려면 국회에서 스스로 규정을 만들어야 하는 거겠죠?



[기자]



그렇습니다. 현재 법안이 발의돼 있는데 아직까지 본회의 통과는 안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두 번째 키워드는요?



[기자]



< "첫 눈이 오면…" > 입니다.



[앵커]



따옴표가 있는 것으로 봤을 때 누군가의 발언이군요?



[기자]



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한 임종석 비서실장의 말인데요.



어제 < 비하인드 뉴스 > 에서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해드렸는데요.



 




임종석 비서실장이 말렸습니다. 그러면서 "가을에 남북정상회담 등 중요한 행사가 많으니 그 때까지만이라도 일을 해달라,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앵커]



첫눈이 언제 올지는 모르겠지만… 탁 행정관은 그만두겠다는데 청와대가 안된다는 것이군요?



[기자]



탁 행정관은 어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사직 의사를 처음 밝힌 것은 지난 평양공연 이후였다"며 "비서실장님이 사표를 반려하고 남북정상회담까지는 있어야하지 않겠느냐는 말씀에 따르기로 했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정말로 나가도 될 때가 된 것 같다"고 밝혔는데요.



여기에서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4월 회담을 말한 것인데, 임 실장은 가을에도 정상 회담을 연다는 이유로 다시 사표 수리를 하지 않은 겁니다.



[앵커]



양쪽 정상이 남북 정상회담을 수시로 열 수도 있다고 얘기했었는데, 좀 더 두고 봐야겠군요. 다음 키워드는요?



[기자]



< "우리는 벽돌을?" > 입니다.



[앵커]



여기에서 우리는 누구인가요?



[기자]



일단 영상을 먼저 보시죠.



지난달 29일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의 해단식 모습인데요. 이렇게 쿠션 세례가 있었고요. 이후 계란까지 날아 들었습니다.



 


손흥민 선수 앞으로 떨어졌는데 다행히 맞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힌트가 나왔군요. 앞서 말한 '우리는' 독일인가요?



[앵커]



그렇습니다. 독일 매체 키커는 "한국대표팀이 달걀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선수가 맞진 않았지만 몇몇 선수는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에 대한 독일 축구팬들의 댓글에서 "독일을 고작 2대0 으로 이겨서 팬들이 실망했나 보다"라거나 "독일은 선수들에게 벽돌을 던져야 하나?"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앵커]



독일에서도 달걀 던진 문제가 화제가 됐던 모양이군요. 비하인드 뉴스, 여기서 마치고요. 이어서 월드컵 관련 소식을 계속 전해드리겠습니다.



비하인드 뉴스, 서복현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국정원 특활비 1억 수수' 최경환, 1심 징역 5년 선고 청와대, 탁현민 사의 만류…"첫눈 오면 놓아주겠다" [인터뷰] 이승우 "꿈의 무대 월드컵…부담감 보다는 즐기려 노력" '카잔 기적' 축구팀 귀국…일부 팬 '계란 투척' 돌출행동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