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 난민’ 가려낼 난민법 개정안 발의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지난 18일 제주출입국 외국인청 앞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지난 18일 제주출입국 외국인청 앞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제적 목적 또는 국내체류 방편으로 난민제도를 악용하는 것을 막기 위한 난민법 개정안, 일명 ‘난민신청 남용방지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정부가 제주에서 급증한 예멘인 난민 신청과 관련, 법 제도 보완을 약속한 가운데 여당 의원이 발의한 첫 난민법 개정안이다.  
 
개정안은 특정 기준에 해당하는 난민 신청자의 경우, 법무부 장관이 그를 난민 심사에 회부하지 않을 수 있도록 규정했다. 현행법은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난민인정 심사 회부 여부를 7일 안에결정하게 돼 있지만, 난민인정 심사 회부 여부를 결정하는 단계에서 신청 남용 여부를 판단할 명백한 기준이 없다.  
 
개정안은 ▲대한민국의 안전 또는 사회질서를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 ▲거짓 서류 제출 등 사실을 은폐한 경우 ▲난민인정을 받지 못했거나 난민인정이 취소된 사람이 중대한 사정의 변경 없이 다시 난민인정을 받으려는 경우 ▲오로지 경제적인 이유로 난민인정을 받으려는 등 난민인정 신청의 명백한 이유가 없는 경우 등을 기준으로 제시했다.  
 
권 의원은 “국제사회와 공동 번영을 원하는 국가라면 박해받는 난민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미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면서도 “정황을 꼼꼼히 따져 ‘진짜 난민’을 가려내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박해받는 난민들을 앞으로도 포용할 수 있고 이들에 대한 편견도 불식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