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패배 후 메시가 지은 허탈한 표정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리오넬 메시(31·아르헨티나)가 사실상 월드컵 마지막 무대에서 패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메시가 속한 아르헨티나는 지난 30일 오후(한국 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16강전 경기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4-3 패했다. 이로써 30대인 메시가 월드컵 무대서 활약할 기회는 사실상 끝났다는 관측이 나온다.  
 
메시는 '축구의 신'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조별리그에서 큰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때문에 메시는 마음고생을 심하게 한 것으로 전해진다. 메시는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명예회복을 노렸다.
 
우여곡절 끝에 진출한 8강전. 메시는 어시스트를 두 번이나 했지만, 프랑스와의 난타전 끝에 한 골 차로 졌다. 경기장을 떠나지 못하고 허공을 바라보는 메시의 허탈한 표정은 축구 팬들의 안타까움을 낳았다.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한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도 8강전에서 탈락했다. 메시의 경기가 끝난 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우루과이 경기에서 포르투갈은 1-2로 패했다. 호날두는 선발 출전해 포르투갈의 공격 선봉에 섰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만약 포르투갈과 아르헨티나가 8강에 동반 진출했을 경우 호날두와 메시의 사상 첫 월드컵 맞대결이 성사될 뻔 했지만 두 축구스타는 같은 날 짐을 싸게 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