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려진 두 늙은 여인의 생을 위한 투쟁

[더,오래] 반려도서(37)  
 
춥고, 굶주렸다. 알래스카 극지방 유목민 그위친 부족은 오랜 세월 돌봐온 늙은 여자 둘 칙디야크와 사를 버리고 떠나기로 한다. "추위가 공포를 가져오고 살아남기 위해 같은 부족들 간에 잔인하고 거친 싸움이 벌어지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친딸마저도 이에 저항하지 않는다. 자신이 어머니를 위해 항의하면 사람들이 자신과 아들마저도 두고 갈까봐 두려웠기 때문이다. 수치스럽고 슬프지만 엄마가 위기에 처했을 때 나서지 못했다. 위험을 무릅쓸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같은 부족으로부터 버려진 두 늙은 여인 중 한 여인이 말한다. "사람들이 우리에게 죽음을 선고했어. 우리 역시 지난날 열심히 일했고 살 권리가 있다는 것을 그들은 잊어 버렸어. 어차피 죽을 거라면 뭔가 해보고 죽자고. 가만히 앉아서 죽음을 기다릴 게 아니라 말이야."  
 
두 늙은 여자 / 벨마 월리스 씀·짐 그랜트 그림·김남주 옮김 / 이봄 / 1만2000원

두 늙은 여자 / 벨마 월리스 씀·짐 그랜트 그림·김남주 옮김 / 이봄 / 1만2000원

『두 늙은 여자』는 알래스카 인디언이 들려주는 생존에 대한 이야기다. 어머니가 딸에게 대대로 전해주던 알래스카 인디언의 전설을 바탕으로 쓴 이야기로 노년의 성장소설이다.
 
두 늙은 여인은 살아남기 위해 눈신발을 만드는 일부터 시작해 잊었던 사냥을 다시 시작한다. 그들은 어둠과 추위, 외로움, 배고품과 싸워 나간다. 시간이 지나 겨울은 가고 봄이 왔고 식량을 비축해 나가기 시작했다. 그렇게 1년이 지났다. 두 노인을 버린 부족은 1년 동안 굶주림에 허덕였다. 노인을 버렸으나 크게 나아진 것도 없었다. 그들은 두 노인이 생존했으며 식량도 비축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책은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늙음에 대해, 늙음의 가능성과 노년의 삶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민하게 한다. 진정한 인간다움이 무엇인지 묵직하게 이야기한다. 
 
서지명 기자 seo.jimy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