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사 변곡점 중심엔 경찰이 있었다" 이철성 경찰청장 퇴임사

29일 퇴임식을 한 이철성 경찰청장. [연합뉴스]

29일 퇴임식을 한 이철성 경찰청장. [연합뉴스]

37년간 경찰 생활을 마치고 정년퇴임을 한 이철성 경찰청장(60, 치안총감)이 퇴임 소감을 밝혔다. 그는 촛불집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남북정상회담 등 재임 기간 중 있었던 중요 사건을 언급하며 "청장으로 보낸 지난 22개월은 고비와 도전의 연속이었다"며 "역사의 변곡점에서 경찰은 늘 중심에 있었다"고 말했다.
 
29일 이 청장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이임사를 통해 "부족함이 많은 제가 큰 조직의 책임자가 되어 어려움도 적지 않았지만, 선배·동료 여러분의 도움에 힘입어 무사히 소임을 마치게 됐다"며 "부족한 저를 끝까지 믿고 따라준 동료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 청장은 1982년 순경으로 경찰 생활을 시작한 후 경사 시절 간부후보(37기) 시험에 합격해 경위 계급장을 달고 경찰 최고 계급까지 올라 조직 내 모든 계급을 거쳤다.
 
1991년 경찰청이 내무부 치안본부에서 외청으로 독립한 이래 전 계급을 경험한 경찰 총수는 이 청장이 처음이다. 정년 퇴임하는 첫 경찰청장이자 정부가 바뀌고도 중도 사퇴 없이 퇴직하는 최초 경찰청장이기도 하다.
 

이 청장은 다만 "수사구조개혁은 역사적 정부 합의안을 이뤄냈지만, 아직 국회 논의를 남겨두고 있고, 자치경찰제와 같은 중요 현안도 끝까지 매듭짓지 못한 채 여러분에게 숙제를 넘기게 돼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후임으로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을 두고 "훌륭한 성품과 뛰어난 능력으로 대내외 신망이 높은 분"이라며 "신임 청장을 중심으로 15만 경찰 가족 모두 하나 되어 경찰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갈 것을 믿는다"고 격려했다.
 
그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 제 삶의 뿌리는 경찰이다. 영원한 경찰인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평생 간직하겠다"며 "여러분과 함께한 모든 시간이 좋았다"는 말로 퇴임사를 끝맺었다.
 
퇴임식에는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과 정창배 차장 등 서울경찰청 지휘부도 일부 참석했다. 수도 치안을 책임지는 서울청 지휘부가 경찰청장 퇴임식에 참석하는 일은 흔하지 않다. 이 서울청장은 자발적으로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