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순간에 와르르" 대구 모 호텔서 대형 샹들리에 떨어져





【대구=뉴시스】민경석 기자 = 대구 한 호텔에서 연회장 천장에 달려있던 대형 샹들리에가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대구시 달서구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50분께 모 호텔 연회장에서 대형 샹들리에와 천장 마감재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날 이곳에는 달성교육지원청의 자유학기제 관련 학부모 연수가 열릴 예정이었다.



당시 현장에는 교사와 학부모 등 50여 명이 있었으나 천장에서 소리가 나고 샹들리에가 흔들리자 미리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참석자들이 대피하자마자 샹들리에가 떨어져 자칫하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 호텔은 지난달 한 안전관리 업체로부터 3년마다 실시하는 건물 안전성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호텔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호텔 관계자는 "현재 행사 주최 측과의 논의를 통해 보상 등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정밀점검은 벽체 균열 등 건물 구조에 대한 점검이라 천장 마감재 등은 점검 항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0803mk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