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의 ‘썰전’ 마지막 인사 “잊히는 영광 허락해 달라”

[사진 JTBC '썰전']

[사진 JTBC '썰전']

2년 6개월간 호흡을 맞춘 ‘썰전’을 떠나는 유시민 작가가 “잊혀지는 영광을 허락해 달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작가는 “20대 총선을 시작으로 촛불 집회,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까지 함께했다”고 회상했다.  
 
유 작가는 “원래 정치에서 멀어지려고 정계 은퇴를 했는데, 정치 비평을 자꾸 하다 보니까 이게 안 멀어지더라. 정치에서 한 걸음 멀어져서 글 쓰는 시민으로 살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형준 교수는 “유시민 없는 썰전은 상상이 안 된다. 나만 남아서 팥소 없는 찐빵 될까 봐 걱정”이라며 “유 작가는 국민 교양을 넓히는 데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본인은 정치로부터 멀어지기 위해서 떠난다고 하지만, 저는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유 작가는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며 “제 자리에 오실 분은 저보다 더 유익하고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3주만 지나면 절 잊어버리실 것이다. 잊혀지는 영광을 저에게 허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시청자를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앞서 유 작가는 27일 본업인 글쓰기에 집중하기 위해 정치비평과 작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넉 달만 해 보자며 시작한 일을 2년 반이나 했다. 세상과 정치를 보는 제 관점과 해석을 제시하려고 노력했다. 시청자들이 저마다의 정책적 판단을 형성하는 데 참고가 되기를 바랐을 뿐”이라며 “제 말에 상처받은 분이 계시면 너그럽게 용서해 달라”고 전했다.  
 
유 작가의 바통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이어받는다. 김구라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바짓가랑이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었다면서도 “유 작가가 후임이 노 원내대표라는 말에 ‘그렇다면 안심하고 떠나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