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인수위, 경기도 산하기관 인사시스템 손본다



▲ 28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 새로운경기위원회 4차 회의에서 이재명 당선자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백동민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채용 시스템을 정조준했다.

인수위 차원에서 퇴직 공무원의 공공기관 재취업을 ‘낙하산’으로 규정, 인사 시스템 전면 개편을 예고하면서다.

도 공직사회와 24개 도 산하기관에서는 이같은 방침에 대해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교차하고 있다.

28일 민선 7기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새로운경기특별위원회가 도 산하 24개 공공기관 채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본부장급 이상 고위직 직원 150명 중 공무원 출신이 8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경기연구원·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경기평택항만공사는 사무처장, 사무국장, 경영기획실장, 본부장 등 고위급 직원 전원이 공무원 출신으로만 채용된 상태다.

또 경기도시공사는 본부장급 이상 직원 17명 중 공무원 출신이 14명(83%), 경기도일자리재단은 4명 중 3명(75%),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1명 중 14명(67%)으로 공무원 출신 인사가 산하기관 고위직 채용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 새로운경기특위의 설명이다.

특위는 이같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공공기관 채용 시스템의 전면 재개편을 예고했다.

김병욱 특위위원장은 “경기도 공공기관 고위직이 공무원 출신의 재취업을 위한 자리로 전락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민간의 경쟁력 있는 전문 인사가 채용될 수 있도록 채용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손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새로운경기특위는 ‘낙하산’ 또는 ‘보은인사’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공조직의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인재 채용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와 같은 공무원 과다채용은 자칫 ‘보은인사’나 ‘낙하산’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퇴직 공무원의 산하기관 취업에 관해서는 엄격한 잣대가 적용될 수 있도록 특위에서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민선 7기 공공기관 채용 시스템의 전면 재개편이 예고되자 도 곳곳에서는 상반된 반응이 포착되고 있다.

도 공직사회에서는 인사적체를 우려하는 반면, 공공기관 직원들 사이에서는 자체승진 기회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도 공무원은 “물론 그동안 퇴직 공무원들의 공공기관 재취업에 대한 논란은 있어왔지만, 산하기관 입장에서도 도청과 원활한 업무교류를 위해서는 필요한 부분이었다”면서 “특위가 예고한대로 채용 시스템이 변경되면, 도청 내부의 심각한 인사적체로 인한 부작용이 속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도 산하 공공기관의 한 관계자는 “전부 다는 아니지만 일부 퇴직 공무원들의 불성실한 근무 태도 또는 안하무인적 업무 지시 등으로 기관 직원들의 고충이 심한 편이었다”며 “업무의 전문성 측면에서도 기관 직원들의 승진 기회가 확대되면 보다 내실있는 운영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황영민기자/hym@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