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글중심] 세계 1위 독일 꺾자 한국도 멕시코도 '덩실덩실'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이 세계 1위 독일을 꺾었습니다. 27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영권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한국이 독일에 2-0으로 승리했습니다. F조 3위를 기록한 한국은 비록 16강에 오르진 못했지만, 세계 최강 독일을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거두는 쾌거를 달성했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월드컵의 디펜딩 챔피언을 상대로 공식경기에서 승리한 최초의 아시아 국가’ ‘80년 만에 독일의 월드컵 본선진출을 좌절시킨 국가’라는 타이틀도 얻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대표팀의 의지가 돋보였던 경기였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네티즌들의 반응은 그 어느 경기 때보다 뜨겁습니다. 앞선 두 번의 경기와 달리, 통쾌한 승리를 안겨준 대표팀에 네티즌들은 “희망을 볼 수 있어 행복했고 수고했다” “필사적이었을 독일에 승리해 더욱 값지다”며 응원과 박수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관련 유머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F조 1위인 스웨덴을 두고 ‘세계 1위(독일)를 이긴 두 팀(한국, 멕시코)을 이긴 팀’으로 표현한 농담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또 ‘독일을 이긴 한국을 이긴 멕시코를 이긴 스웨덴을 이긴 독일...’이라는 문장으로 동그라미 모양을 만들어 낸 유머도 눈에 띄네요. 한국의 승리로 16강 진출이 확정된 멕시코에서 현지인들이 한국 대사관 앞에서 태극기를 흔드는 영상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e글중심(衆心)’이 다양한 네티즌들의 목소리를 들어봅니다.       
27일(현지시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멕시코가 스웨덴에 졌지만, 한국의 예상 밖 독일전 승리 덕에 16강 티켓을 따내자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에 있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앞으로 수백 명의 응원단이 몰려와 "totdo somoso corea(우리는 모두 한국인)",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라고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멕시코가 스웨덴에 졌지만, 한국의 예상 밖 독일전 승리 덕에 16강 티켓을 따내자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에 있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앞으로 수백 명의 응원단이 몰려와 "totdo somoso corea(우리는 모두 한국인)",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라고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 어제의 e글중심▷ ‘양심적 병역거부’ 헌재 판결 D-1...여러분 생각은?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클리앙
“독일도 한국을 꼭 이겨야 진출을 장담할 수 있는 상황. 아마 한국 코치진은 유종의 미를 위해 스웨덴의 득점을 일부러 선수들에게 숨긴 듯 하지만 독일은 그러지 않았겠지요. 스웨덴이 득점하기 시작한 이상 독일은 이겨야 진출이고 비기거나 지면 탈락하는 상황. 독일 애들은 진심으로 이기고 싶어서 뛰었을 겁니다. 그런 독일을, 피파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팀이 너 이겨야 내가 산다고 죽자 살자 달려드는데 거기에 심지어 심판까지 대놓고 편파적으로 독일 올려보낸다고 달려드는데 그걸 한국이 멋지게 받아치고 실력으로 2:0으로 아시아 축구 역사에 남을 승리를 거둔 겁니다. 이래서 언더독이 재밌고 축구를 끊을 수가 없어요. 16강 다음에 가면 되죠. 멋진 한판이었습니다”
 ID 'Labis'
 
#엠엘비파크
“솔직히 어제 이긴 것도 신태용 덕분이라고는 생각이 안 듭니다. 이 인간 예선 최종전에서 이란 한 병 퇴장 당했는데도 비기는 전술 쓰는 거 보고 학을 뗐을 정도니... 어제 승리로 축협은 또 어깨만 높아지는 거 아닌지 걱정입니다. 빨리 외국인 감독 선임해서 정말 다시 준비하면 담 월드컵 때는 16강 그 이상도 가지 않을까 싶네요. 신태용 재평가 따위는 안 했음 좋겠습니다. 그리고 번외이지만 그동안 진짜 엄청 깠던 영권아... 미안허다..ㅠㅠ”
 ID '황피디'
 
#뽐뿌
“우승 내기와 별개로 최초 탈락하는 팀이 다음 놀러갈때 팬션 다 예약하기랑 중복 내기였는데 으악 ;; 조현우 붕붕 날으는데 정말 ㅠㅠ 기쁘고 좋은데 ㅠㅠ 눈물이 자꾸.. ㅠㅠ 하 안전빵이라 생각하고 건게 독일인데 ㅋㅋㅋ 망했네요 ㅠㅠ 브라질 건 친구도있어서 세르비아 엄청 응원했는데 .. ㅠㅠ 안되네요.. 두렵다 ㅠ”
 ID '닉넴바꾸고싶어고민중'
#82쿡
“스웨덴전 당연히 약체라 생각하고 그래도 대등한 경기할 줄 알았는데 너무 밀리는 경기해서 솔직히 실망했습니다. 그리고 다음경기 새벽이기도 하고 큰 골차로 진다고 해서 챙피해서 보기 싫었는데 넘 피곤해서 못 봤어요. 다행히 지긴 했지만 득점도 하고 개망신수준 아니었어요. (중략)근데 우리는 2대0이면 16강 진출한다는 경우의 수 뚫은 거잖아요. 애석하게 멕시코가 이겨주지는 못했지만 진짜 잘 했어요. 꿈나무 조현우 선수 샛별보물 얻었고 넘행복했어요”
 ID '굿나잇'
 
 
#오늘의유머
“1. 어라? 우리도 한다면 하네? 우리도 한다면 독일도 이기는구나? 2. 그럼 무엇이 우리로 하여금 하지 못하게 만드는 거지? 3. 그래...축협..축협 때문이었어!! 4. 축협 저것들만 없으면 세계 랭킹 다섯손가락에 들어가는 것도 불가능은 아닐 거다! 5. 그러니깐 축협 적폐 청산 가즈아아아아!!! 실제로 히딩크 감독님도 축협 때문에 고생이 많았다고 증언을 했었죠”
 ID '캬빅캬빅'
#네이트판
“오늘 명장면 개많았음... 특히 노이어 골대 안 지키다가 골키퍼 없는 골대에 골 넣은 거 진심 20년 지나도 회자된다고ㅠ 2004년에 이어 두번째로 독일한테 이김ㅠ 그때도 2점차로 이겼고 오늘도 2점차.... (중략) 수비 잘했고 다들 정말 많이 뛰었고 갓현우는 오늘도 너무 잘했다. 스웨덴 전에서 이렇게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잇지만 지금 분위기 거의 월드컵우승이니까 괜찮아 ㅠㅠ 대한민국 피파 오십몇 위기 피파랭킹 1위 독일을 이기다니 눈물 난다 진심”
 ID 'ㅇㅇ'
 
#보배드림
“어제 김영권도 잘했고 골키퍼는 물론 일등공신. 근데 김영권과 같이 중앙수비수로 나온 윤영선은 아무도 언급을 안 하네요. 엄청 안정감 있게 잘하던데. 심지어 전반전에 독일선수 슛을 머리 이마로 막아 쓰러짐. ㅎㅎ  순간 뇌진탕 일어난 줄 알았음. 16강가서 패하고 조용히 잊혀질바에야 어제처럼 화끈하게 사고치고 다 쏟아부으면 국민들 칭찬합니다. 전부 수고 많이 하셨어요”
 ID '착한송아지'

정리: 황병준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