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江南人流] 라이카 카메라의 심장을 가다

 라이츠 파크 전경. 가장 왼쪽에 있는 건물이 '라이츠 호텔'. 상징적인 빨간 로고가 보이는 건물은 박물관·갤러리·아카이브·스토어 등이 들어선 복합문화공간이고, 가장 오른쪽에 있는 것은 '라이카 씨네' 건물이다. 오른쪽 앞쪽에는 통유리로 된 라이츠 카페가 있다. [사진 라이카]

라이츠 파크 전경. 가장 왼쪽에 있는 건물이 '라이츠 호텔'. 상징적인 빨간 로고가 보이는 건물은 박물관·갤러리·아카이브·스토어 등이 들어선 복합문화공간이고, 가장 오른쪽에 있는 것은 '라이카 씨네' 건물이다. 오른쪽 앞쪽에는 통유리로 된 라이츠 카페가 있다. [사진 라이카]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차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작은 도시 베츨러에는 관광객을 유혹하는 두 개의 명소가 있다. 1772년 제국 고등법원의 실습생으로 몇 달 동안 머물렀던 괴테는 이곳에서 샬롯데 부프와 비련을 겪고 2년 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써서 문단에 이름을 떨쳤다. 덕분에 베츨러 시내 곳곳에서 ‘괴테 하우스’를 비롯한 괴테 스폿을 발견할 수 있다.  
베츨러 구시가지에 있는 라이카 명소. 맨홀 뚜껑과 벽면에 로고와 좌표가 새겨져 있다. 서정민 기자

베츨러 구시가지에 있는 라이카 명소. 맨홀 뚜껑과 벽면에 로고와 좌표가 새겨져 있다. 서정민 기자

두 번째 명소는 라이카 카메라를 처음 만든 기계공학자 오스카 바르낙이 당시 촬영했던 오래된 건물이다. 정확히는 그 건물을 바르낙과 똑같은 앵글로 찍을 수 있는 위치인 ‘맨홀 뚜껑’이 명소다. 맨홀 뚜껑에는 라이카 로고가, 바로 옆 건물 벽에는 GPS 좌표가 쓰여 있다.
지난 15~17일 3일간 베츨러 구시가지 라이카 맨홀 뚜껑 주위엔 라이카 카메라를 맨 사람들로 내내 북적였다. 베츨러의 새로운 명소 ‘라이츠 파크(Leitz Park)’ 개관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초대된 라이카 카메라 관계자, 매니어, 사진가, 기자들이 시내 관광 겸 명소를 찾은 것이다.  
1914 년 오크가 바르낙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휴대용 콤팩트 카메라 ‘우르-라이카’로 촬영한 베츨러 구시가지 풍경(왼쪽)은 지금까지 그대로 남아 있어 관광 명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정민 기자

1914 년 오크가 바르낙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휴대용 콤팩트 카메라 ‘우르-라이카’로 촬영한 베츨러 구시가지 풍경(왼쪽)은 지금까지 그대로 남아 있어 관광 명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정민 기자

라이츠 파크는 라이카 카메라 본사가 사무실은 물론 광학 관련 제작&공급 회사들을 모으고, 사진 전시를 위한 갤러리는 물론 박물관·호텔·아카데미·포토스튜디오·카페·스토어 등의 문화시설까지 한 데 갖춘 거대 단지다. 프로 사진가에겐 최고의 명기, 아마추어 사진가에겐 영원한 로망인 라이카 카메라의 하드웨어 & 스포트웨어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라이카 월드’인 셈이다.  
방문객들은 무료로 카메라 핵심 생산 공정을 둘러볼 수 있고, 초기부터 최신까지 라이카 카메라를 보관한 아카이브 박물관을 구경할 수 있다. 곳곳의 갤러리에선 라이카를 통해 ‘역사의 찰나’를 기록해온 사진가와 그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현재는 ‘아이즈 와이드 오픈(Eyes wide open)! 라이카 사진 100주년’ 전시를 통해 35mm 사진의 역사를 목격할 수 있다.  
 본사 건물 갤러리에서 진행 중인 ‘아이즈 와이드 오픈! 라이카 사진 100주년’ 전시. [사진 라이카]

본사 건물 갤러리에서 진행 중인 ‘아이즈 와이드 오픈! 라이카 사진 100주년’ 전시. [사진 라이카]

라이츠 파크를 방문하면 사진가들의 로망인 라이카 카메라의 초기부터 최신 모델들을 만날 수 있다. [사진 라이카]

라이츠 파크를 방문하면 사진가들의 로망인 라이카 카메라의 초기부터 최신 모델들을 만날 수 있다. [사진 라이카]

129개의 객실과 스위트룸을 갖춘 ‘아르코나 리빙 언스트 라이츠’ 호텔에선 ‘자연스러움’을 철학으로 하는 라이카 스타일의 인테리어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건물마다 흩어져 있는 스토어에선 라이츠 파크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 카메라는 물론 다양한 굿즈와 올해 가을 출시 예정인 ‘라이카 시계’ 라이카 L1과 L2도 먼저 만날 수 있다.      
라이츠 파크 3관 오픈 기념으로 제작된 라이카 D-Lux 스페셜 에디션. 50대 한정판으로 라이츠 파크에서만 구매 가능하다. [사진 라이카]

라이츠 파크 3관 오픈 기념으로 제작된 라이카 D-Lux 스페셜 에디션. 50대 한정판으로 라이츠 파크에서만 구매 가능하다. [사진 라이카]

15일은 2009년부터 시작된 라이츠 파크 건설이 1관, 2관을 거쳐 3관까지 마무리된 날로 이날 기념행사에서 안드레아스 카우프만 회장은 “라이츠 파크는 라이카 카메라의 미래를 위한 이정표로서 모든 사진가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광학 기술의 중심지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며 “기존의 매니아들과 새로운 유저들은 이곳에서 오직 ‘사진’에만 집중해온 라이카 카메라의 본질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카 카메라 안드레아스 카우프만 회장. [사진 라이카]

라이카 카메라 안드레아스 카우프만 회장. [사진 라이카]

카우프만 회장의 부인이자 전 세계 19개국에서 운영 중인 라이카 갤러리의 관장 겸 아트 디렉터이고 전 세계 120여 개국의 신진·프로 사진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가장 오래된 사진 공모전 ‘오스카 바르낙 어워드’의 심사위원이기도 한 카린 렌은 16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 사진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들의 집’이라는 편안한 생각으로 사진에 대한 공감과 열정, 그리고 새로운 에너지를 얻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카 카메라 아트 디렉터 카린 렌. [사진 라이카]

라이카 카메라 아트 디렉터 카린 렌. [사진 라이카]

관련기사
『물욕 없는 세계』의 저자 스가쓰케 마사노부는 “오늘날 사람들은 단순히 상품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상품을 둘러싼 이야기나 생활의 제안을 요구한다. 따라서 기업은 상품만 파는 것이 아니라, 상품에 얽힌 라이프스타일을 팔아야 한다”고 말했다. ‘체험’은 라이프스타일을 가장 빨리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이다. 멀리서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붉은 동그라미’ 라이카 로고를 완벽하게 소유하는 방법은 어쩌면 ‘쇼핑’이 아니라 그 심장부로의 ‘여행’일지도 모르겠다.
실제로 조용했던 도시 베츨러는 점진적인 라이츠 파크 건설을 통해 1200여 개의 일자리가 새로 창출되는 한편 관광산업과 경제에도 새로운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현재 세계적인 여행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에는 베츨러 관광명소 4위로 라이츠 파크가 올라 있다.          
 
독일 베츨러=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사진=라이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