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관용 “JP, 제압 아닌 타협의 정치” 한광옥 “최선 없으면 차선의 협치 추구”

고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를 영결식으로 떠나보낸 27일 정계 원로들은 JP의 정치적 유산으로 ‘타협과 협치’를 들었다. 5일간의 장례를 마친 이날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JP는 정치세력을 중재하고 타협하고 융화시키려 했다는 점에서 김영삼(YS) 전 대통령, 김대중(DJ) 전 대통령과는 달랐다”고 평가했다. 박 전 의장이 본 ‘3김 정치’ 속 JP의 역할이었다. 박 전 의장은 “절충과 타협, 화해를 통해 정치가 일방적인 제압이 아니라 타협과 조정이라는 걸 보여줬다”고도 말했다.
 

정계 원로들이 말하는 JP의 유산
“정권 교체 이룬 연합정치 마술사”
“정치는 국가 위한 봉사라고 생각”

DJ의 비서실장이었던 한광옥 전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은 “JP가 없었으면 국민의 정부도 없었다. JP는 독선이 결국 독재가 된다는 걸 알았다”며 “최선이 아니면 차선을 추구하고 협업을 하라고 입버릇처럼 말했다”고 전했다.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는 “같은 계파가 아니면 전부 적이고 계파를 떠나면 배신이라는 현 계파 정치 대신 힘을 합쳐서 정권을 창출하는 모습을 보여준 JP는 ‘연합정치의 마술사’”라며 “후배 정치인들이 JP의 정신을 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JP는 대권 방향을 짐작한 뒤 이들과 협력해 YS와 DJ를 대통령으로 만들었고 결국 이 나라의 민주화를 정착시키는 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은 JP를 언급하며 “3김 정치엔 화해와 용서의 정신이 있었다. 관용을 베풀고 일절 보복을 하지 않는 정치를 해 달라”고 현 정치권에 주문했다.
 
‘2인자 정치’라는 세간의 평가를 놓고도 정치 원로들은 “겸손함과 성실함”으로 받아들였다. 한광옥 전 위원장은 “JP는 리더십과 팔로어십을 동시에 갖춘 보기 드문 정치인이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된 DJ가 JP를 국무총리에 앉히자 깍듯하게 행동해 DJ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일화를 소개하며 “DJ는 두고두고 JP의 그런 부분을 언급하며 높게 평가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계 원로들에게 JP는 ‘풍류를 아는 정치인’이기도 했다. 한화갑 전 대표는 아코디언과 피아노 연주뿐만 아니라 그림에도 능통했던 JP를 두고 “만능의 달인이었다. 말과 행동, 심지어 숨소리도 정치였던 사람”이라고 했다. 한광옥 전 위원장도 “고사와 사자성어를 잘 인용해 JP가 말할 때 설득되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정치라는 두 글자가 종합 예술이라는 걸 보여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JP가 정치를 두고 ‘허업(虛業)’이라고 말한 것처럼 그는 조어(造語)의 달인이기도 했다. 정치는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삶이며 자신을 위해선 남는 게 하나도 없는 것이라는 평소 소신이 담긴 뼈 있는 농담”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인간적인 모습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였던 JP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내가 야당 의원 시절 당시 국무총리이던 JP에게 항의하러 갔더니 JP가 총리실 입구에 서서 기다리고 있더라. 내 손을 꼭 잡고 총리실에 앉을 때까지 손을 안 놓는데 따뜻한 손길 때문에 항의를 못 했던 기억이 잊히지 않는다”고 추억했다.
 
정종문·김준영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