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일만항을 남북교류 거점으로"...정책토론회서 한 목소리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남북교류에 대비해 포항 영일만항을 교역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정책 토론회가 27일 포항 포스텍에서 열렸다.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가 주최한 '남북 교류에 따른 북방해양 정책 방향'이란 주제의 심포지엄에는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대구경북연구원, NEAR사무국 등 물류·항만·관광·수산 등 분야별 북방경제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박용한 과장은 '북방경제협력의 비전과 추진방향'이란 기조발표에서 "정부의 기본방향은 9-브릿지 전략, 동시 다발적인 협력, 지역별 차별화 전략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9-브릿지란 수산, 농업, 전력, 철도, 북극항로, 가스, 조선, 항만, 일자리 등을 말한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성욱 박사는 타 지자체와 비교우위 자원 발굴, 강소형 민간기술의 사업화 지원 등 경북도의 자산을 활용한 패키지 형태의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황진회 민간위원은 산업체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와 물류비 절감 솔루션 개발, 미래형 물류산업 개발 등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연구원 권혁준 연구위원은 경북도의 어선어업을 활용한 북한어장 활용, 해외어장 공동 이용, 북한 노동력을 융합한 수산물 가공 등의 추진을 제안했다.



경북도는 남북관계가 개선됨에 따라 북방경제 협력에 포항 영일만항의 지리적 이점을 적극 활용해 영일만항을 북방물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범 운항 경험이 있는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재추진하고, 포항~나진~블라디보스토크를 연결하는 정기 컨테이너 항로 개설, 콜드체인(저온저장시스템) 및 철도 운송사업 모델 발굴, 동북아 CEO 경제협력포럼 및 한-러 지방협력포럼 개최, 북방경제권 해운 물류 벨트 구축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원열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포항 영일만항이 물류, 관광 등에서 북방교역의 명실상부한 관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pri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