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래형 자동차', 대구 미래 집중육성 산업에 꼽혀





【대구=뉴시스】 김덕용 기자 = 대구지역 기업들은 미래 가장 집중해야 할 산업으로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술 등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산업을 꼽았다.



27일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 기업 128개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벌인 '대구지역 미래산업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미래 집중해야 할 산업으로 미래형 자동차(27.8%), 첨단의료산업(16.5%), 로봇산업(13.6%) 순으로 응답했다.



현재 주력산업을 고도화해야 한다는 응답도 11.4%로 나타났다.



해당 산업을 미래산업으로 선택한 이유로는 65.8%가 경제효과 및 높은 부가가치를 들었으며 현재 산업구조와 연계돼 전환이 쉽다(20.7%)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현재 주력산업 중심의 경제구조가 언제까지 유지될 것인가라는 질문에서는 향후 10년(42.5%), 향후 5년(37.8%) 순으로 나타나 지역 경제구조의 전환이 빠르게 일어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미래산업 전환에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 기업의 절반(48.5%) 가량이 해당 산업을 이끌 수 있는 선도기업 유치를 꼽았다.



산업군의 집적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산업단지나 클러스터 조성(22.1%), 산업전환에 대한 정책적인 인센티브 지급(15.4%)도 뒤를 이었다.



미래산업 정책 수립 시 가장 먼저 고려할 사항으로는 산업의 지속가능성이 55.6%로 가장 많았고 현재산업과의 연관성(20.0%), 일자리 창출(14.1%) 등으로 조사됐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현재 주력 산업군이 산업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업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kimd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