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켐스, 12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정밀화학기업 휴켐스가 12년 연속으로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휴켐스 최금성 사장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남 여수공장 대회의실에서 올해 임금협상 합의서에 사인하는 조인식 행사를 가졌다. 이로써 지난 2007년 이후 한 해도 빠짐없이 계속 무분규로 노사협상을 이뤄냈다.



휴켐스는 지난 2012년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노사상생의 모범사례로 꼽혀온 회사다.



휴켐스는 노사간담회, 호프데이 등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통해 노사가 함께 회사의 중요이슈를 고민하고 해결해 왔다. 특히 2010년대 초반 글로벌 위기를 겪었을 때는 노사가 함께 고통을 분담하기도 했다.



휴켐스는 이러한 선진적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12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단 한번도 노사분규를 겪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는 MNB공장 용량증대, 액상초안 공장 신설 등 기존사업 확대를 통해 더 큰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최금성 사장은 "오늘 조인식은 100년 기업 휴켐스의 토대가 되는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휴켐스가 첨단화학소재 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노사간 확고한 신뢰와 협력이 있었기에 12년간 무분규로 임금 협상을 타결할 수 있었다"며 "더욱 단단해진 상생관계를 바탕으로 노사가 함께 윈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