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북한 평화 공존 이번엔 실패 않을 것”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남북한은 지금까지 여러차례 한반도에서의 평화적 공존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많은 난관이 있겠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 제13회 제주포럼 기조연설에서다.

 
이 총리는 또 “지금 막 시작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생각은 있었지만 가보지 못한 길이다. 어떤 어려움에도 굴복하지 않고 지혜ㆍ용기ㆍ인내를 갖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민족 공동 번영의 길로 꾸준히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포럼 2일차인 27일 오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VIP 간담회 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정하 제주연구원장,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브라이언 멀로니 전 캐나다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총리, 올가 예피파노바 러시아 하원 부의장, 얼지사이한 엥흐툽신 몽골 부총리, 공로명 동아시아재단 이사장. 김경록 기자 / 20180627

제주포럼 2일차인 27일 오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VIP 간담회 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정하 제주연구원장,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브라이언 멀로니 전 캐나다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총리, 올가 예피파노바 러시아 하원 부의장, 얼지사이한 엥흐툽신 몽골 부총리, 공로명 동아시아재단 이사장. 김경록 기자 / 20180627

 
그러면서 희망적인 기대를 갖는 이유로 ▶북한의 경제 중시 정책▶남북한 간 신뢰 향상▶사상 최초의 북ㆍ미 정상회담 등을 들었다. 이 총리는 “이 때문에 남북한이 군사대결 국면으로 돌아가긴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았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북한은 경제적으로 절박성이 있고, 또 완전한 비핵화와 체제 보장이 연결돼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또 남북 정상회담이 한 달 사이 두 차례(지난 4월 27일, 5월 26일)나 열리고 북ㆍ미 정상 간 합의(6월 12일)도 나왔다. 실무선이 아닌 정상 간 합의인 만큼 실행력이 매우 커졌다”고 설명했다.  
 
정상회담으로 상호 신뢰를 구축하면서 한반도 정세가 1994년 북ㆍ미 제네바합의와 2005년 9ㆍ19 공동성명과는 차원이 다른 상황이 됐다는 얘기다.    
 
이 총리는 또 “한반도의 분단은 한민족의 선택이 아니라 일본의 식민지배와 미ㆍ소 냉전체제의 비극적 유산이다”며 “이 비극을 끝내는데 국제사회가 도와줘야 한다”고 요청했다.  
 
원희룡 제주도 지사는 이날 제주포럼 개회사에서 “기적적으로 다가온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 기회를 절대 놓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의 비핵화와 아시아의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선 한ㆍ중ㆍ일이 이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주=최익재ㆍ박유미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