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희룡·반기문 “예멘 난민, 인도주의적 의무 다 해야”

원희룡(오른쪽) 제주도지사가 지난 2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제공]

원희룡(오른쪽) 제주도지사가 지난 2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제공]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최근 논란이 된 예멘 난민 문제에 대해 인도주의적 차원의 의무를 해야한다는 데 목소리를 냈다.
 
27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와 반 전 총장은 전날(26일) 오후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열린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만나 이같은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반 전 총장은 “(유엔 재임 시절) 각국의 분쟁들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난민 문제가 끊이지 않았다”며 소말리아와 시리아, 레바논 등에서 마주한 난민 문제를 회고했다.
 
반 전 총장은 “국제적인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피난민을 받아들이며 생기는 지역의 치안 문제, 경제에 미치는 영향, 주민과의 동화 문제 이런 것들이 제주를 넘어 한국의 숙제이다 보니 쉬운 대답이 안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난민을) 받아서 적절한 생활 거처라든지 당장 필요한 인도적 지원을 해가며 서서히 동화시키고 적응을 도와주는 것이 정답이지만 제주도가 처리하는 입장에서 당연히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원 지사를 격려했다.
 
이에 원 지사는 “(난민법이 2012년 제정돼) 국가와 지자체는 난민 처우에 대해 인도주의적 의무를 다해야 하지만, 국가적으로 이런 경험이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원 지사는 “제주에 입국한 예멘인은 561명, 비자를 통해 입국한 난민도 200여 명”이라며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를 넘어 제주의 무비자 입국 악용 사례나 감당해야 할 사회적 비용, 이 과정에서 불거질 갈등을 어떻게 조화롭게 해결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전의 미국사회에서도 다양한 목소리가 존재했다. 참 민감하고 힘든 문제”라며 “도지사의 혜안으로 평화롭게 (난민 문제를) 잘 해결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