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비자원 "레이밴 등 선글라스 브랜드 해외직구 피해 주의"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한국소비자원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해외사이트에서 레이밴(Ray-Ban),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등 유명 브랜드 선글라스를 구입했다가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SNS 등에서 할인 판매 광고를 보고 해외사이트에서 상품을 구입한 후 사업자와 연락이 되지 않거나 다른 제품이 배송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주간(5월14일~6월17일)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해외 유명 브랜드 선글라스 구입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32건으로 확인됐다.



특히 레이밴(Ray-Ban) 브랜드 관련 상담이 27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중 25건은 같은 사이트(http://www.rbhrs.com)에 의한 피해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사기의심 사이트로 판단될 경우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해당 사이트명을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공개하고 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결제한 후 사기 의심, 미배송, 가품 의심, 연락두절 등의 피해 발생시 신용카드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관련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은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게시된 '신용카드 차지백 서비스 이용 가이드'를 참고해 신용카드사에 차지백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wrcmani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