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성근·박원순 사찰” 또다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방송장악' 관련 국가정보원법위반 등 3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방송장악' 관련 국가정보원법위반 등 3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치인과 진보 성향 인사 등을 불법 사찰한 일명 ‘포청천 사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당시 사찰을 지시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사찰에 관여한 국정원 전직 간부들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원 전 원장과 이종명 전 3차장, 대북공작국장을 지낸 김모씨 등 국정원 전직 간부 3명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함께 사찰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모 전 방첩국장은 앞서 지난달 3일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이명박 정부 정책에 반대한 정치인 등을 ‘종북좌파세력’으로 분류하고, 이들에 대한 척결을 목표로 미행감시, 사이버 해킹 등 사찰활동을 수행하는 일명 ‘특별팀’을 조직했다.  
 
사찰 대상에는 봉은사 전 주지인 명진 스님, 야권통합 단체를 주도하던 배우 문성근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정원은 2011년 9월 권양숙 여사가 중국을 방문했을 때 미행했으며 2012년 2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도 감시했던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또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추적 사업인 일명 ‘데이비슨 사업’과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 금품수수 의혹 관련자 국내송환사업인 ‘연어 사업’에 대북공작금과 관련된 예산을 무단 사용하도록 승인한 이 전 3차장에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 관계자는 “원 전 원장 등은 특명팀을 활용해 정당이나 직업 등을 가리지 않고 정부 정책이나 국정원에 반대 의견을 가진 이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고 무차별적인 사찰을 벌였다”며 “미행‧감시에 필요한 인력과 차량이나 관련 예산은 위장된 내사명으로 신청하고, 작성된 보고서는 보고 종료 후에 바로 삭제하는 등 사찰 흔적을 철저히 제거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