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산업연구원 "올해 경제성장률 3.0%...소비확대·정부지출 효과"


【세종=뉴시스】박상영 기자 = 올해 경제성장률이 소득 여건 개선에 따른 소비 확대와 정부지출 확대에 힙입어 전년과 비슷한 3.0% 수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지난해 경제성장을 주도한 수출과 투자는 다소 둔화할 것으로 예측됐다.

산업연구원은 2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 하반기 경제산업전망'을 발표했다.

산업연구원은 최근 경기와 관련해 "올해 초 수출이 다소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내수는 소비 확대와 투자 둔화 속에서 비교적 완만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내수는 대외 여건의 약세 영향으로 설비투자가 둔화되고, 건설투자도 점차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반면에, 소비는 연 3%대의 견조한 증가율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수출은 물량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단가 상승폭이 점차 축소되면서 지난해보다는 낮은 증가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산업연구원은 올해 하반기에도 주요국의 경기 회복세 유지와 수출단가의 안정적인 상승으로 수출 증가세를 지속하지만 연간 증가율은 기저효과 등으로 지난해보다 낮은 약 6.0%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에는 15.6%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12대 주력산업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 정책 강화가와 글로벌 경쟁 심화, 해외 생산 확대 등으로 성장 동력이 약화하며 올해 하반기에는 3.2% 수출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별로 보면, 유가상승과 글로벌 경기 회복세, IT 경기 호조 지속에 따른 글로벌 수입수요 확대로 조선·철강·가전·정보통신기기를 제외한 8개 산업에서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정유는 수출 단가 상승과 타이트한 수급구조로, 석유화학은 글로벌 경기 호조와 수출 단가 상승으로 각각 26.1%, 11.2% 수출이 늘어날 전망이다.

철강은 보호무역 강화와 수출단가가 높은 철 구조물 수출 급증의 기저효과로 전년 동기대비 3.6% 줄어들 전망이다.

IT 산업군에서는 가전, 정보통신기기의 수출부진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수출 확대에 힙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 수출이 늘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반도체 수출은 상반기 수출 증가율(42.5%)보다 감소하지만 글로벌 수급불균형 지속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출이 15.9% 늘어날 전망이다.

기계 산업군에서는 하반기 자동차의 수출 증가세(3.1%) 전환 및 일반기계(5.7%)의 수출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조선 수출은 2016년 수주절벽의 영향으로 55.5%나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수는 지난해 성장을 강하게 견인한 설비투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건설투자도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소득 여건의 개선 등에 힘입어 소비가 전년보다 증가율이 높아지면서 성장을 지지할 전망했다.

산업연구원은 "수출은 2018년 하반기에도 세계 경기 회복으로 대부분 산업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과 달리 내수는 건설투자 부진이 불가피한 가운데 성장을 견인할 만한 내수 진작책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이어 "정부는 내수 회복을 통해 견고한 수요가 유지되도록 지원하는 한편, 제조기반 강화를 통해 제조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ypar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