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입이 밥을 초청 안 해” JP 마지막 유머

산업화를 이끌었던 JP, 민주화를 실현했던 YS·DJ. 마지막 ‘3김(金)’ 김종필 전 총리가 23일 타계했다. 5·16으로 등장한 김 전 총리는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었지만 1987년 이후 잇따라 손잡으며 3김 시대를 함께 열었다. 사진은 1989년 10월 안양골프장에서 티샷하다 엉덩방아를 찧는 김영삼 통일민주당 총재를 보며 김종필 신민주공화당 총재(왼쪽)가 웃고 있는 장면이다. 두 사람은 이듬해 합당했다. [사진 김 전 총리 비서실]

산업화를 이끌었던 JP, 민주화를 실현했던 YS·DJ. 마지막 ‘3김(金)’ 김종필 전 총리가 23일 타계했다. 5·16으로 등장한 김 전 총리는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었지만 1987년 이후 잇따라 손잡으며 3김 시대를 함께 열었다. 사진은 1989년 10월 안양골프장에서 티샷하다 엉덩방아를 찧는 김영삼 통일민주당 총재를 보며 김종필 신민주공화당 총재(왼쪽)가 웃고 있는 장면이다. 두 사람은 이듬해 합당했다. [사진 김 전 총리 비서실]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는 풍운아였다. 바람처럼 일어나 서산(西山)을 벌겋게 물들이더니 구름처럼 흩어졌다.  

김종필 1926~2018
5·16 이후 정치 43년 엇갈린 공과
현충원 고사하고 아내 곁에 묻혀

 
JP가 지난 23일 오전 8시15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92세. JP는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JP는 지난 한 달 동안 노쇠현상으로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측근들이 전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이며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7일, 장지는 충남 부여군 외산면의 가족묘다.
 
관련기사
 
JP가 영면하기 사흘 전인 20일, 서울 신당동 자택 2층의 JP 침실엔 정적이 흘렀다. 그는 영양제 주사기를 꽂고 있었다. 1시간 동안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 신체의 기운이 다 빠져나가고 있었다. 기자는 미리 준비해 놓았던 ‘김종필 부음 기사(오비추어리)’를 읽어 줬다. 가끔 고개를 끄덕이거나 눈을 깜박였다. 잘 듣고 있다는 의사 표시다. 작고한 부인 박영옥 여사에게 브라우닝 시로 프러포즈했다는 대목에서 김종필의 한쪽 눈가에 방울 하나가 맺혔다. 거목(巨木)과 마지막 만남의 키워드는 사랑이었다.
 
한 달 전엔 안 그랬다.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고 늘 그렇듯 쾌활했다. JP는 대뜸 나폴레옹 최후의 발언을 소개했다. “밤하늘의 유성…조세핀…불란서의 영광스러운 군대.” 나폴레옹의 불같던 열정과 낭만, 결의가 JP의 가슴에 살아 있었다.  
 
“벌써 한 달째 내 입이 밥을 초청하질 않아”라는 유머도 여전했다.
 
전영기 칼럼니스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