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벽돌 들고 거리활보하며 연쇄 '묻지마 폭행'한 40대 남성

24일 오전 한 40대 남성(흰 옷)이 서울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직원을 폭행한 뒤 달아나다가 갑자기 잡아탄 택시 기사까지 가격했다(오른쪽). 그는 17분 간 4명의 행인을 이유 없이 폭행했다. [SBS뉴스 캡처]

24일 오전 한 40대 남성(흰 옷)이 서울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직원을 폭행한 뒤 달아나다가 갑자기 잡아탄 택시 기사까지 가격했다(오른쪽). 그는 17분 간 4명의 행인을 이유 없이 폭행했다. [SBS뉴스 캡처]

주유소 직원과 택시기사, 행인 등 4명을 아무 이유 없이 연달아 폭행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4일 최모(40)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씨는 이날 오전 7시쯤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비를 내지 않고 달아나려다가 자신을 붙잡는 직원을 폭행했다.  
 
차를 몰고 인근 공원으로 이동한 최씨는 공원에서 마주친 행인을 별 다른 이유 없이 가격한 뒤 또 다시 도망가더니 갑자기 택시를 잡아탔다.  
 
최씨의 폭행은 택시 안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택시 기사의 얼굴을 때렸고, 놀라서 뛰쳐 내린 택시 기사를 뒤쫓아갔다.   
 
택시 기사를 쫓던 중 벽돌을 집어들은 그는 택시 기사를 잡아 세워 또 다시 가격했고, 이후 목표를 바꿔 택시에서 내려서는 또 다른 행인의 머리도 벽돌로 수차례 내리쳤다.  
 
이후 주변 길가에 정차해 있던 버스 후미등을 부수기도 했다.  
 
최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범행에 대해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씨의 가족은 최씨가 과거 정신병원 입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며 "피해자가 많아 일단 피해자 조사부터 하고 있으며 피의자는 특수상해나 특수강도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동기 등을 파악한 뒤 최 씨의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피해자들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피해자 가운데 벽돌로 폭행 당한 행인은 머리를 크게 다쳐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