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강진 여고생 산 정상 부근으로 데려가 범행한 듯”

전남 강진의 한 야산에서 실종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8일 만에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50대 남성이 산 정상부근으로 데려갔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3분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마을 뒤편 야산 해발 250m 정상부근에서 지난 16일 실종된 A(16)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색에 나선 경찰 체취견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A양의 휴대전화가 마지막으로 꺼진 지점 인근이며, 함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B(51)씨의 차량에서 1시간정도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 발견 지점이 수풀로 우거져 있고 사람 통행이 없는 지역인 점 등을 토대로 B씨와 A양이 함께 걸어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A양이 집을 나선 시간은 오후 1시 30분께이며 30여분 뒤인 2시쯤 “아버지 친구가 소개해준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해남 방면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SNS 메시지를 보냈다.  
A양의 휴대전화는 친구와 SNS 이후 2시간 30여분 뒤인 오후 4시 23분께 꺼졌다.  
 
또 B씨의 차량은 시신이 발견된 야산 산 밑 지점에서 같은 시간대 2시간 40여분 정도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양 추정 시신이 발견됐지만, 구체적인 사망 경위는 아직 풀리지 않았다. A양이 다른 곳에서 피살됐는지, 산에서 살해된 뒤 유기됐는지 등도 명확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발견 당시 옷이 벗겨진 상태였으며 부패가 진행되고 있었다”며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시점과 사인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이어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사람이 통행할 수 없는 지점이고 등산로가 험하다. B씨가 A양을 데리고 올라간 뒤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과학적인 분석 등을 통해 사건의 실체를 규명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