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점]멕시코, 변화무쌍하다 그래서 더 껄끄럽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뉴시스】 권혁진 기자 =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맞붙을 멕시코를 두고 "우리 팀 선발 명단을 본 뒤 전술을 바꿀 수 있는 팀"이라고 했다.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아 상대 맞춤형 전술 구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실제 멕시코는 수많은 전술을 앞세워 북중미 지역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4백을 기준으로 미드필더와 공격수의 배치를 바꾼 4-4-2, 4-3-3, 4-1-4-1 등은 물론 센터백을 3명 두는 3-5-2와 3-4-1-2 포메이션도 선보였다.

변화무쌍한 전술의 중심에는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57) 감독이 있다. 박지성과 함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멕시코 공격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천재'라고 극찬할 정도로 다양한 전략을 갖고 있다.

불의의 부상으로 26살이라는 이른 나이에 선수 생활을 접은 오소리오 감독은 보조 코치와 컨디셔닝 코치 등으로 경력을 쌓았다. 이후 조금씩 진가를 인정받은 그는 뉴욕 레드불(미국), 아틀레이토 나시오날(콜롬비아), 상파울루(브라질) 등 여러 국가에서 경험을 쌓았다.

멕시코 대표팀과의 연은 2015년 10월부터 시작됐다. 멕시코가 콜롬비아 출신 감독을 뽑은 것은 오소리오가 처음이다.

오소리오 감독은 멕시코의 기대에 부응했다. 22경기 연속 무패로 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칠레에 0-7로 대패하며 비난 여론에 시달리기도 했지만, 빠른 수습으로 정상 궤도에 재진입했다. 월드컵 준비에 한창이던 지난 3월에는 재계약 논의 보도가 나왔을 정도로 이제는 입지가 탄탄해졌다. 독일전 승리로 일부 안티 세력마저 잠재웠다.

오소리오 감독의 지휘 아래 멕시코 선수들은 일사분란하게 움직인다. 쉴 새 없이 그라운드 이곳저곳을 누비며 여러 위치에서 득점 기회를 양산하고 있다.

득점 루트가 일부 선수들에게 편중되지 않았다는 점은 우리에겐 매우 껄끄러운 대목이다. 멕시코는 지역예선에서 총 29골(자책골 1골 포함)을 넣었는데 무려 16명의 선수가 골맛을 봤다. 이르빙 로사노(PSV 아인트호벤)가 4골로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했고 헤수스 코로나(FC포르투),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카를로스 벨라(로스앤젤레스FC)가 3골씩을 넣었다.

독일전에서 승점 3을 챙긴 멕시코는 한국을 상대로 16강 진출 안정권에 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오소리오 감독은 22일 한국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자신감을 갖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면 우리가 원하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이제 시작했을 뿐이다. 그 분위기로 넘어가야 한다"며 한국전 필승 의지를 다졌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