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당국 “시베리아횡단-한반도종단철도 연결 4조4000억원 소요”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한반도종단철도(TKR) 연결에 최대 40억 달러(약 4조4500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러시아 철도 당국이 추산했다.
 
22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올렉벨로제로프 러시아 철도공사 사장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러 정상회담 뒤 기자들에게 양국 철도 당국 간 협력 가능성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벨로제로프 사장은 “현재 우리는 지난 2000년대에 수행된 연구 자료를 갖고 있어서 근년 들어 일어난 변화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3~5년 이내에 (TSR-TKR 연결을 위한) 모든 것을 건설할 수 있으며 어쩌면 더 빨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주 빠른 속도로 추진하면 (TSR-TKR 연결에) 30~40억 달러가 들 것”이라며 “인프라 건설 비용으로는 그렇게 큰돈이 아니며 효과는 아주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레일(한국철도공사)과 러시아 철도공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 뒤 ‘한러 철도공사 간 협력 MOU’에 서명하고 철도 및 물류분야 사업 공동개발, 남북러 3자 프로젝트에 대비한 연구, 해외 시장·제3국에서의 협력 추진 등에 합의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