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태용, 폭행 등 개인 문제로 한화 퇴단

한화 이글스가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포수 유망주 엄태용을 퇴단 조치 했다. [뉴스1]

한화 이글스가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포수 유망주 엄태용을 퇴단 조치 했다. [뉴스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포수 엄태용(24)을 퇴단 조처했다.  
 
22일 한화에 따르면 엄태용은 교제 중이던 여성과 말다툼 중 상해를 입혔다. 이후 이 사실을 구단에 알리겠다는 여성과 여성의 지인으로부터 금품 요구 협박을 받았고, 2017년 3월 맞고소를 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엄태용은 해당 여성과 민형사상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합의했으나 상해죄는 합의와 무관하게 검찰 기소가 가능한 사안이어서 재판을 앞두고 있다.
 
한화는 엄태용을 둘러싼 일을 확인한 뒤 곧바로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보고했다. KBO는 이 사건에 대해 22일 엄태용에게 참가활동 정지 조치를 내렸다.
 
그러나 엄태용은 이에 그치지 않고 최근 또 다른 일에 연루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음에도 구단에 보고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한화는 더는 엄태용과 함께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엄태용 본인도 선수 생활을 이어갈 뜻이 없음을 밝혀와 한화는 22일 KBO에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했다.
 
한화는 “애초 젊은 선수의 미래를 위해 재판 결과를 지켜본 뒤 징계 수위를 결정하고자 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일단락되지도 않은 상황에 또 다른 일에 연루된 것은 프로야구 선수로서 준법 의식과 자기관리 의욕이 결여돼 있다고 판단해 결국 퇴단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