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포항고속도로 터널서 화재…23명 연기흡입

22일 낮 12시 27분쯤 울산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을 달리던 8톤 화물차량에서 불이나 23명이 다쳤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 화재로 화물차가 소실됐고, 터널 안에 있던 차량 탑승자 등 23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이 중 3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나 모두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오후 12시27분께 울산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제2터널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23명이 연기를 흡입해 경상을 입었다.(울산소방본부 제공) 2018.6.22/뉴스1

22일 오후 12시27분께 울산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제2터널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23명이 연기를 흡입해 경상을 입었다.(울산소방본부 제공) 2018.6.22/뉴스1
22일 오후 12시27분께 울산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제2터널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23명이 연기를 흡입해 경상을 입었다.(울산소방본부 제공) 2018.6.22/뉴스1
22일 낮 12시 20분께 울산포항고속도로 포항방향 범서 2터널을 주행하던 8톤급 화물차에서 불이 나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이 사고로 터널 안을 지나던 운전자 등 3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2018.6.22/뉴스1
 
경찰은 화물차가 사료를 싣고 울산에서 포항으로 주행하던 중 600m 길이의 터널 내 포항 방향 3분의 2지점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터널 안에는 차량 20대가량이 운행 중이던 것으로 추정되며 운전자와 동승자 등 23명이 연기를 흡입, 이 중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경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화재 차량 뒤쪽에 있던 운전자들은 당시 불꽃이 너무 강해 후진하면서 대피하다가, 터널 내 조명이 꺼지면서 차에서 내린 후 뛰어서 밖으로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한 소방관은 “터널 길이가 비교적 짧았고 신고 접수 직후 한국도로공사에 연락, 차량의 추가 진입을 막는 등 적절히 조치해 대형 사고로 번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갑자기 타이어에 펑크가 나면서 불이 났다”는 화재 차량 운전자 A씨(55)씨 말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은 현재 터널 내 모든 차량을 이동 조치하고 연기를 빼내면서 혹시 있을지 모를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 사고로 터널 양방향이 3시간 가까이 완전히 통제되면서 교통체증을 빚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