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친박 망령 부활" vs. 김진태 "적반하장도 유분수"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안을 논의했다.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안을 논의했다.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긋지긋한 친박 망령이 다시 되살아난 것 같다.”(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친박에게 뒤집어 씌운다.”(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근혜 이름 팔아 정치한 사람이 많다. 스스로 판단해 자리 넘겨줘야 한다.”(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당 내홍이 22일 다시 격하게 분출됐다. 전날 당 의원총회에서 친박계를 중심으로 김성태 대행의 사퇴 요구가 나왔지만, 김 대행은 “일부의 얘기로 저의 거취가 흔들릴 일은 없다”며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6ㆍ13 선거 패배 후 우리 국민이 마지막으로 우리 당에 준 기회인데 강도 높은 쇄신과 변화만이 정답”이라며 “혁신비상대책위의 출범과 쇄신 논의는 소홀히한 채 당내 갈등과 분파적인 행위를 하는 부분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음주 초까지는 혁신비대위 준비위를 출범시키는 등 ‘인적 청산’을 골자로 한 혁신안을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반발 세력에 대해선 ‘친박 망령’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 중앙위원회 위원장들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 무한책임론을 주장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 중앙위원회 위원장들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 무한책임론을 주장했다. 오종택 기자

그러자 ‘친박 돌격대장’으로 불리는 김진태 의원은 즉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가만 있는 내 목을 친다고 한 사람이 누군가. 의총에서 그걸 항의한 것이 잘못인가”라고 묻고는 “김 대행은 있지도 않은 친박에 기대어 정치생명을 연명할 생각말고 쿨하게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목을 친다’ ‘친박 핵심 모인다’ 등의 표현은 지난 19일 바른정당 출신의 복당파이자 비박계 의원들의 조찬 모임에서 나왔다. 이 모임에 참석한 박성중 의원이 스마트폰에 받아 적은 메모가 언론에 노출되면서 한국당은 거센 내홍에 휩싸였다. 김 대행은 “박 의원이 또 다른 계파 갈등에 불을 지핀 부분에 대해 잘못이 있기 때문에 당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의원뿐 아니라 해당 발언자도 색출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는 등 분란이 계속되고 있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국민에게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며 무릎을 꿇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국민에게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며 무릎을 꿇고 있다. [연합뉴스]

한 친박계 중진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대행이 홍준표(전 대표)보다 더 하다며, 제2의 홍준표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도 “김 대행이 리더십에 큰 손상을 입은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전날 비공개 의총에선 비박계로 분류되지만 차기 당권을 노리는 심재철 의원도 김 대행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 친박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특정 계파에 속한 사람이 혁신을 주도하면 계속 계파 갈등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중도파에서도 김 대행 사퇴 요구가 나오는 걸 유심히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대표적 친박 출신 정종섭 의원은 ‘패거리 정치 청산’을 외쳤다. 정 의원은 심재철 의원이 주최한 ‘보수 그라운드 제로’ 토론회에서 “10년 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 팔아 정치한 사람이 많다. 우리 당에 비박도 그렇고 다 박근혜 이름을 팔아 정치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저는) 친박ㆍ비박 다 적용이 안 되는 사람”이라고 한 뒤 “패거리 정치에 책임있는 모든 사람이 물러나야 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은 박근혜 정부 때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냈고 2016년 20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갑 공천을 받아 당선돼 대표적 ‘진박’ 인사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25일 예정된 한국당 초ㆍ재선 의원 연석회의에서 친박계가 주축이 돼 김 대행 사퇴 촉구를 위한 연판장을 돌릴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한국당 초선모임 간사인 김성원 의원은 통화에서 “박 의원 메모 건은 당 윤리위에 맡기고, 이제는 혁신비대위를 어떻게 구성하고 운영할지에 대해 얘기해야 한다”며 “연판장 얘기까지 나오지만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김 대행 사퇴에 동조하는 이들은 극소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차기 총선 불출마 계획을 밝힌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22일 차기 총선 불출마 계획을 밝힌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실제 당내에선 계파 갈등만 연일 언론에 노출되는 상황을 염려하면서 자극적인 언행을 자제하는 분위기도 없지 않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낸 초선의 유민봉 의원은 이날 “지금 우리 당에선 ‘너는 안되고 내가 혁신을 이끌 적임자라는 목소리보다 모두 한 발 물러서 가진 것을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6선 김무성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 8선 서청원 의원의 탈당 이후 윤상직·정종섭·유민봉 의원 등 친박 초선들의 총선 불출마 동참이 이어지고 있지만 계파 갈등을 완전히 잠재울지는 미지수다.  
 
한편 이날 김 대행은 당 수석대변인에 재선의 윤영석 의원(경남 양산갑)을 임명했다. 김 대행 체제에서 첫 인선이다. 윤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시절 공천을 받아 친박계로 분류되지만 계파색이 옅은 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윤 의원은 통화에서 “어렵고 중요한 시기에 당 대변인으로 임명돼 책임감을 느낀다”며 “당의 개혁 방향이나 정부 여당의 정책 방향에 대해 당의 입장을 충실하게 대변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