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경부, 대구 수돗물 과불화화합물 검출에…“발암물질 아니다”

대구 수돗물 등이 상수원으로 하는 낙동강에서 갑상선 호르몬 변화 등을 유발하는 과불화합물이 최대 75배 이상 증가한 가운데 환경당국이 이를 배출한 사업장들에 사용금지 조치를 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대구 수돗물 등이 상수원으로 하는 낙동강에서 갑상선 호르몬 변화 등을 유발하는 과불화합물이 최대 75배 이상 증가한 가운데 환경당국이 이를 배출한 사업장들에 사용금지 조치를 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대구 수돗물에서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정부가 상수원인 낙동강 수계에서 문제의 물질 배출 사업장을 확인하고 배출을 차단하는 등 사업장 사용금지 조치를 했다.  
 

“과불화헥산술폰산 배출 사업장
저감조치로 차단 완료”

환경부는 “낙동강 수계에서 검출 확인된 과불화헥산술폰산(PFHxS)의 주배출원을 전수조사한 결과, 구미하수처리구역 사업장 3곳에서 해당 물질을 흘려보낸 사실을 확인하고 이같은 조치를 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산대 산학협력단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낙동강이 상수원인 대구 수돗물에서 과불화화합물 농도가 서울보다 5배가량 높게 나타나 논란이 됐다.
 
과불화화합물의 일종인 과불화헥산술폰산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암물질로 지정한 항목은 아니지만, 동물실험 결과 체중감소, 콜레스테롤 수치 감소, 혈액응고시간 증가, 갑상선 호르몬 변화 등을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과불화헥산술폰산의 먹는물 수질기준을 설정한 국가는 없으며 캐나다(0.6㎍/L), 스웨덴(0.9㎍/L), 호주(0.07㎍/L) 등 일부 국가에서 권고기준으로만 관리하고 있다. 외국 권고기준과 전문가 의견을 고려할 때 건강상 우려되는 수준은 아니다.
 
환경부 조치 결과, 과불화화합물 중에서도 문제가 된 과불화헥산술폰산은 구미 하수처리장 방류수에서 농도가 5.8㎍/L에서 0.092㎍/L(지난 20일 기준)로 떨어졌다.
 
과불화헥산술폰산은 낙동강 수계 정수장에서 2016년까지 최고 농도가 0.006㎍/L 수준이었으나 작년부터 검출 수치가 증가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과불화헥산술폰산은 발암물질로 지정된 항목은 아니며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암물질로 지정된 항목은 과불화화합물 중 과불화옥탄산(PFOA, Group 2B) 한 항목”이라며 “해당 물질의 우리나라 검출 수준은 외국 권고 기준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과불화옥탄산의 권고 기준은 캐나다 0.6㎍/L, 독일 0.3㎍/L, 호주 0.56㎍/L 등이다. 지난달 기준 대구 매곡정수장과 문산정수장의 과불화옥탄산 농도는 각각 0.004㎍/L, 0.003㎍/L에 불과했다.
 
환경부는 “과불화헥산술폰산은 아직 먹는 물 수질 기준 농도를 설정한 국가는 없으며 일부 국가만 권고 기준으로 관리하는 물질”이라며 “지난번 검출 수준은 외국 권고 기준과 전문가 의견을 고려할 때 건강상 우려되는 수준은 아니나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저감 조치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먹는 물 수질감시 항목 지정에 의한 주기적인 모니터링뿐 아니라 상수원으로의 배출 자체를 규제하기 위해 올해 7월부터 산업폐수 감시 항목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감시 항목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폐수 배출 허용 기준을 설정해 법정관리항목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