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교사, '여자는 다리 굵으면 매력없어' 발언"…경찰 수사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도의 한 여자중학교에서 남성 교사가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2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번 달 초 안양시에 위치한 A 여자중학교의 학부모 등으로부터 이 학교에 재직 중인 남교사 B씨가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한 학부모는 "교사 B씨가 아이들에게 '돈 많고 명 짧은 사람과 결혼하려면 여자는 날씬하고 예뻐야 한다', '여자는 다리가 굵으면 매력 없다' 등 성희롱과 성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해당 학교에 협조를 구해 이날 재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인다.  
 
성희롱 의혹을 받는 교사는 현재 병가 중이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그는 학교 측에 "성희롱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가 모두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을 말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