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봇에 집중하는 LG전자…월마트 매장 관리 업체에 투자

LG전자가 로봇 분야 경쟁력 강화에 본격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미국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 달러(약 33억원)를 투자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가 해외 로봇개발업체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5년 설립된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샌프란시스코에 본사가 있다. 로봇, 컴퓨터 비전(로봇에 시각 능력을 부여하는 기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실시간 매장 관리 로봇과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다. 이미 미국 내 월마트 매장 50여곳에 로봇을 공급했다. 이들 로봇은 매장을 돌아다니며 선반에 놓인 제품의 품절 여부나 가격표시, 상품표시 오류 등을 찾아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  
 
LG전자는 로봇 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정하고 연초부터 상업용‧가정용 로봇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LG전자는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카트 로봇 등을 선보였다. 당시 행사장을 찾은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올해 가정용 허브 로봇 출시 등 미래 사업의 한 축인 로봇 산업에서 가정용 시장과 상업용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로봇이 월마트에서 선반에 진열된 상품을 체크하고 있다.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로봇이 월마트에서 선반에 진열된 상품을 체크하고 있다.

LG전자의 로봇 경쟁력 강화는 기술 개발과 외부업체 투자의 두갈래로 진행된다. 지난달 말엔 산업용 로봇 기술을 보유한 국내업체 ‘로보스타’를 인수했다. 536억원을 투자해 지분 20%를 취득했고, 유상 증자와 지분 매각이 마무리되면 지분 33%를 보유하게 된다. 로보스타는 디스플레이·반도체·자동차 등의 생산공정에서 쓰이는 산업용 로봇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업체다.  
 
지난달 초엔 감성인식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아크릴’에 10억원을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했고, 1월 로봇의 관절 역할을 하는 ‘엑추에이터’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로보티즈’ 지분 10%도 사들였다. 앞서 지난해엔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에 투자했고, 지난해 인천국제공항과  대형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서 로봇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스마트폰 부문에서 시장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가전의 성장성은 한계에 달하면서 로봇 사업 확대에 본격 나서는 것으로 분석한다. 김성욱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 담당 상무는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 사업인 로봇 기술의 경쟁력을 한발 앞서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