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지사각지대' 부양가족 있는 빈곤층, 주거비 지원 가능해진다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보장을 받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층 가정의 모습. [중앙포토]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보장을 받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층 가정의 모습. [중앙포토]

 
앞으로는 빈곤층이 기초생활보장 주거비를 신청했다가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탈락하는 일이 없어진다.

10월부터 주거급여에서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주거급여 선정기준도 2020년까지 단계적확대

 
22일 보건복지부는 빈곤층의 주거 안정성을 위해 10월부터 주거급여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을 우선 폐지하기로 했다.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기초생활보장을 받지 못하는 경우를 막기 위해서다.
 
이와 함께 소득대비 주거비 부담이 큰 가구의 부담을 줄이고자 주거급여 선정기준을 '기준 중위소득 43% 이하'에서 2020년까지 '기준 중위소득 45%'로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수급가구의 실제 임차료 부담과 건설공사비 상승 등을 고려해 임차가구에 대한 주거급여 지급 상한액과 자가 가구에 대한 주택 수선 지원 상한액도 올리기로 했다.
 
복지부는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부양의무자 가구 모두에 노인이나 중증장애인이 포함돼 있으면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해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로 지원하고 있다. 다만 부양의무자 가구는 소득·재산 하위 70% 속하는 경우만 해당한다.
 
관련기사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보장을 받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층 가정의 모습. [중앙포토]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보장을 받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층 가정의 모습. [중앙포토]

 
복지부는 나아가 2019년 1월부터는 수급자 가구 특성과 상관없이 부양의무자 가구에 소득·재산 하위 70% 중증장애인이 포함된 경우, 2022년 1월부터는 부양의무자 가구에 소득·재산 하위 70% 노인이 포함된 경우에도 생계·의료급여에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부양의무자 제도는 재산이나 소득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에 부합해도 일정 수준 이상 재산이나 소득이 있는 자녀 등 가족이 있으면 수급을 받을 수 없어 복지 사각지대의 원인으로 꼽혔다.
 
부양의무자의 범위는 1촌의 직계혈족과 그 배우자이다. 다만 사망한 1촌의 직계혈족의 배우자는 제외된다. 예를 들어 아들·딸이 사망하면 며느리·사위는 부양의무자에서 빠진다.
 
지난 2015년 기준 소득이나 재산(소득인정액)은 수급자 선정기준(중위소득 40% 이하)을 충족하지만,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선정되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층은 93만명(63만 가구)에 달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