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검경수사권 조정 원점 재검토? 국민의 뜻과 배치되는 것"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경 수사권조정 합의안이 사개특위로 전달된 만큼 국회는 격의없는 토론으로 대승적 차원에서 보완할 것 보완해 입법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경 수사권조정 합의안이 사개특위로 전달된 만큼 국회는 격의없는 토론으로 대승적 차원에서 보완할 것 보완해 입법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 대표가 22일 정부가 발표한 검경 수사권 조정합의안과 관련해 "벌써부터 국회 논의를 가로막는 원점 재검토라는 말이 들리고 있으나 이는 국민의 뜻과 배치되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로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안이 전달된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보완할 것은 보완해 입법에 박차를 가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54년 검찰에 독점 권한을 부여한 형사소송법 개정 이후 64년 만에 검경이 역사적인 상호합의를 이뤄냈다"며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폐지하고 경찰에 1차 수사권과 종결권을 부여한 이번 합의안은 자율성과 책임성을 전제로 검경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도록 한 방안"이라고 환영했다.
 
이어 "민주당은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매진하겠다"며 "국회는 조속히 원구성을 마무리해서 사개특위 연장을 비롯해 개혁 입법에 매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