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여해 "김성태 제명해야…서청원은 탈당 아닌 사퇴했어야"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중앙포토]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지방선거 참패는 홍준표 전 대표에게 있고 그리고 곁에서 홍 전 대표에게 아무도 말하지 않고 따라서 움직인 사람들의 책임이다"라고 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21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미 관계 변화는 정치쇼라고 비하한 대목이 참패의 주된 원인인가'라는 질문에 "이런 지적에 대해 동의한다"라며 "우리 국민들은 모두 평화를 원한다. 평화를 원하는 국민들의 마음을 한 번에 그걸 뭉개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변호사 자격 회복 신청을 했다던데'라는 질문에 "신청을 한 것뿐만 아니라 21일 등록을 했다"라며 "홍 전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면회하기 위해서라고 언급했는데, 저는 좀 부끄러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한 달 정도는 자숙하고 반성의 모습을 보이는 것이 보수 우파에게 보여줄 수 있는 마지막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저는 과연 면회만 가는 걸까? 라고 질문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도 제명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저는 정말 제명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본인의 당이 아니다. 당원의 당이다"라고 말했다.
 
류 전 최고의원은 "혁신이라는 것은 뼈를 깎는 고통이다. 서청원 의원께서 지금 탈당했는데, 탈당이 아니라 사퇴를 했어야 한다. 의원직 사퇴. 사퇴를 하고 그리고 조용히 뒤에서 멘토처럼 백의종군 모습을 보인다면 일단 국민들이 조금은 용서해 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