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변의 연속···아르헨티나, 크로아티아에 0-3 충격패

아르헨티나-크로아티아 [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크로아티아 [로이터=연합뉴스]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아르헨티나가 어이없는 실수와 무기력한 플레이를 반복하며 0-3 완패했다. 16강 진출에도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아르헨티나는 22일(한국시간) 오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크로아티아에 충격패했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와 세르히오 아구에로, 막실리아노 메사, 하비에르 마스체나로 등 주축 선수를 모두 내보내며 총력을 펼쳤다.
 
앞서 아르헨티나는 D조 1차전 경기에서 대회 최약체로 평가됐던 아이슬란드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일찌감치 승점 3점을 챙긴 크로아티아는 팀 에이스 루카 모드리치, 이반 페리시치, 이반 라키티치, 마리오 만주키치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경기 전반에는 양팀 모두 큰 움직임이 없었다. 첫 유효슈팅은 크로아티아 진영에서 먼저 나왔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5분 아르헨티아 진영에서 공을 잡은 페리시치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곧이어 아르헨티나의 반격도 이어졌다. 전반 12분 후방에서 메시를 향해 날카롭게 공을 넘겨줬지만 한 끗 차이로 미치지 못했다.
 
정적이었던 전반과 달리 후반은 접전이 이뤄졌다. 첫 골도 후반 8분 나왔다. 아르헨티나 문전에서 골키퍼 카바예로의 치명적 패스 미스가 나온 것을 레비치가 가볍게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골로 연결됐다. 뼈 아픈 실수였다.
 
이후 다급해진 아르헨티나가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번번히 막히면서 무위로 끝났다. 메시 마저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크로아티아의 안정적인 경기력 속에 후반 35분 모드리치의 추가골이 터졌다. 모드리치는 아르헨티나 문전에서 페인팅 동작으로 수비를 제친 뒤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쐐기골도 터졌다. 후반 추가시간 4분이 주어진 상황에서 라키티치 골이 나왔고, 결국 0-3으로 아르헨티나가 충격패했다. 2연승을 기록한 크로아티아는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2차전까지 1무 1패를 기록한 아르헨티나는 현재 D조 3위로 랭크됐다. 16강 진출이 완전히 실패한 상황은 아니지만, 아르헨티나로서는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게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