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더워서 목이 타네요”

’더워서 목이 타네요“

’더워서 목이 타네요“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夏至)인 21일 오후 낮 기온이 30도까지 오른 가운데 대전시 유성구의 한 공원 수돗가를 찾은 목마른 직박구리가 물을 먹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