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신차품질, 미국서 ‘엄지척’

현대자동차그룹의 3개 브랜드가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의 신차품질조사(IQS·Initial Quality Study)에서 1~3위를 싹쓸이했다.
 

JD파워 조사서 1~3위 휩쓸어
제네시스, 전체 브랜드 중 1위
기아차도 4년째 일반 브랜드 톱

현대차그룹은 21일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8 IQS’에서 전체 31개 브랜드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아차와 현대차도 각각 2·3위를 기록했다. 현대차그룹 브랜드가 1~3위를 휩쓴 건 처음이다. 4위는 포르쉐, 5위와 6위는 포드와 GM의 쉐보레가 차지했다. 지난해엔 기아차가 전체 브랜드 1위, 제네시스가 2위, 현대차가 6위였다.
 
IQS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사이에 미국 시장에서 신차를 구매한 운전자 7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구매 초기 3개월간의 품질 만족도를 조사하고,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로 나타낸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 진출 2년 만에 최고 성적인 68점을 받아 포르쉐와 렉서스 등을 제치고 프리미엄 브랜드(13개) 부문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또 제네시스 EQ900(현지명 G90)은 대형 프리미엄 차급에서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G80은 중형 프리미엄 차급에서 우수 품질상을 차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급차 시장의 격전지인 미국에서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은 것은 제네시스가 글로벌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뜻”이라며 “특히 IQS 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이 자동차 구매기준으로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어 판매 확대 및 이미지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다른 브랜드도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72점을 받은 기아차는 일반 브랜드(18개) 부문에서 사상 최초로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전체 31개 브랜드 중에선 제네시스에 이은 2위다. 또한 쏘렌토와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는 각각 해당 차급에서 최우수 품질상을 받았다.
 
현대차는 역대 최고 점수인 74점을 획득하며 기아차에 이은 일반 브랜드 2위에 올랐다. 전체 브랜드 순위도 3위다.
 
이처럼 현대차그룹이 상위권을 휩쓸자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이날 인터넷판 기사 제목을 ‘사람이 개를 물었다’로 달기도 했다. 현대차가 과거엔 미국에서 ‘저품질 차’의 이미지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 2000년 IQS에서 현대차는 34위, 기아차는 꼴찌인 37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조사에선 항상 상위권을 기록하며 반전을 만들어 내고 있다.
 
한편 전체 브랜드 순위 상위 10위에는 한국 브랜드 3개 외에 일본 브랜드 렉서스와 닛산, 독일 브랜드 포르쉐, 미국 및 기타 글로벌 브랜드 포드·쉐보레·링컨·램 등이 포함됐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