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 알레르기 있어 커피 못 마시는 부산 커피 박물관장의 사연?

2017년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꼭 가봐야 할 세계 명소 52곳 가운데 하나로 꼽은 부산 부산진구 전포 카페거리. 젊은 층 취향에 맞는 카페와 음식점 등이 몰려있는 부산의 명소다. 이곳에 지난 18일 부산 커피 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부산 명소’ 전포 카페거리에 지난 18일 오픈
젊은 층 많이 찾는 등 벌써 명소로 자리 잡아
김동규(41)관장은 커피 못마시는 커피 전문가

개관 이틀 뒤인 20일 박물관을 찾았다. 박물관은 조경업을 하는 김동규(41) 관장이 개인적으로 수집한 커피 그라인더, 로스터, 저울, 커피를 식히는 송풍기(팬), 커피잔 등 커피 제조 기계와 도구 등 물품 430여점을 전시해놓고 있다. 자신의 양산 자택에는 아직 전시하지 못한 커피 물품 1000여점을 보관 중이다. 
부산 커피 박물관 김동규 관장. 황선윤 기자

부산 커피 박물관 김동규 관장. 황선윤 기자

 
이들 물품은 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 등 해외에서 경매받거나 직접 산 것들이다. 지인이나 딜러를 통해서 사기도 했다. 이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은 1700년대 독일에서 나무로 만든 맷돌 그라인더. 무려 300년이 넘은 귀한 것이다. 
 
1850년대 포르투갈에서 제작돼 미국에서 산 대형 주물제품의 커피 그라인더도 그가 아끼는 물품 중 하나다. 박물관에 전시 중인 물품은 적어도 100년 이상 됐다. 
 
이날 친구와 함께 전시 물품을 관람하던 대학생 주강현(23)씨는“그동안 커피를 마시기만 했다. 박물관을 둘러보고 커피 오랜 역사와 사용 도구가 무엇인지 등을 어느 정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전시 물품. 황선윤 기자

전시 물품. 황선윤 기자

전시 물품. 황선윤 기자

전시 물품. 황선윤 기자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큐레이터 자격증이 있는 김 관장은 “국제 커피 감별사 자격증이 있어 바리스타 교육을 하고 바리스타 시험 감독관을 하는 아내와 커피 관련업에 종사하는 지인들의 영향으로 8년 전부터 한두 가지씩을  모으다 6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커피 물품만 수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커피 알레르기가 있어 커피를 한 모금도 하지 못한다”고 했다. 대신 세계의 커피 문화와 역사 등을 꿰뚫고 있는 커피 전문가라고 했다. 
 
그는 16년 전부터 골동품을 수집했다. 골동품 감정 공부도 했다. 어릴 때부터 골동품에 관심을 갖고 문화재 복원 전문가가 되는 꿈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다 8년 전 예쁜 모양의 작은 그라인더를 보고 구매한 것이 계기가 돼 커피 물품에 관심을 쏟았다.    
한국 커피 역사를 알려주는 패널. 황선윤 기자

한국 커피 역사를 알려주는 패널. 황선윤 기자

전시된 물품. 황선윤 기자

전시된 물품. 황선윤 기자

 
그는 요즘도 경매사이트 등을 뒤져 커피 물품을 사기 위해 한 달에 한두 번 해외에 나간다. 해외에 나가지 못할 때는 현지 지인과 딜러를 동원해 사들인다.
 
대학 1학년이던 스무살부터 형 등 가족과 함께 조경업을 한 그는 번 돈으로 커피 물품 구매비를 충당했다. 그동안 돈을 얼마나 썼느냐는 질문에 그는“조경업이 망할 정도는 아니었다. 많은 돈이 들었다”고만 했다. 다시 박물관이 돈이 안 되지 않느냐고 하자 그는 “화가가 무조건 팔기 위해 그림 그리는 건 아니다. 이걸로 먹고살려고 생각한 게 아니라 그냥 좋아서 수집했다”며 활짝 웃었다. 박물관을 차린 뒤 그는 조경업에 신경 쓰지 못한 채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커피 박물관을 둘러보는 관람객. 황선윤 기자

커피 박물관을 둘러보는 관람객. 황선윤 기자

커피 박물관이 들어선 건물 2층 165㎡는 전포 카페거리 상인회 문정호(56) 회장이‘24시 밥집’을 하려고 직원까지 구해 준비를 마쳤다가 커피 물품이 많다는 김 관장의 얘기를 듣고 선뜻 박물관으로 무상사용할 수 있게 내놓은 곳이다. 커피 박물관이 들어선 건물 등을 지을 때 조경을 해준 김 관장을 알게 된 것이다. 문 회장은 “사업상 구청을 찾으면 공무원들이 박물관을 열게 해줘 고맙다는 인사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부산에는 커피 갤러리, 커피 박물관을 갖춘 카페 등이 있다. 국내 커피 박물관은 10여개가 넘는다. 부산 신항은 전 세계 1위인 호주 시드니 항 다음으로 커피 물동량이 많은 곳이다. 부산신항에 커피콩 등이 모였다가 전 세계로 나가는 것이다. 국내에는 중국의 10만개보다 많은 커피숍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만큼 국내 커피 인구가 많은  것이다. 
 
전시 물품을 소개하는 김동규 관장. 황선윤 기자

전시 물품을 소개하는 김동규 관장. 황선윤 기자

김 관장은 “근대 한국에 커피문화가 들어온 이후 부산은 커피와 아주 가까운 곳”이라며 “묵은쌀로 아무리 좋은 밥솥에 밥을 해도 밥맛이 없듯이 좋은 커피는 콩(원두)이 좋아야 한다. 콩이 신선해야 좋은 맛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 기사 더 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