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서인, 정우성 저격 만화 공개…“나도 착한 말이나 하면서 살 걸”

[사진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사진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만화가 윤서인이 난민에게 관심을 가져달라 촉구한 배우 정우성의 글을 비난하는 만화 한 컷을 공개했다.
 
21일 윤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북용 한 컷 만화 :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면서 살 걸’이라는 글과 함께 한 컷 만화를 공개했다.  
 
공개한 만화에는 정우성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고급스러운 집 소파에 편하게 누워 ‘여러분들 난민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라는 글을 SNS에 올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지난 20일 윤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념배우 정우성, SNS에 난민 문제 언급…희망이 되어 주세요’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고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되어주면서. 최소 몇 명 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씨. 이러면 난 또 개념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라는 글을 남겼다.
 
윤서인이 공유한 기사는 20일 정우성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기사화한 것이다. 정우성은 이날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의 사진을 올리며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입니다. 전 세계에서 6850만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합니다. 그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습니다. 오늘 #난민과함께 해주세요.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는 청와대 청원으로까지 올라올 정도로 우려의 목소리가 많은 문제다. 이 때문에 정우성의 글은 찬반 의견으로 나눠질 정도로 논란이 됐다. 윤서인의 정우성 저격글 또한 사회적 문제와 맞물려 화제를 불러왔다.  
 
다만, 윤서인의 글은 정우성이 UN난민기구 친선대사라는 점을 무시한 발언이라는 점에서 비판이 일고 있다.
 
현재 정우성은 전 세계 11명의 UN난민기구(UNHCR) 공식 친선대사 중 한 명이다. 지난 2014년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의 첫 유명인 서포터로 임명된 그는 2015년 5월 세계적으로 10번째,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 친선대사로 임명됐다.
 
이후 정우성은 친선대사로서 난민들의 어려움을 알리고 후원을 독려하는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정우성의 난민 관련 글은 친선대사 활동의 연장선이라고 볼 수 있다.  
 
한편, 제주도에는 지난 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직항편을 통해 예멘인 81명이 입국해 체류 중이다. 올해 4월까지 제주에 입국한 예멘 국적자는 168명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