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7년만에 축구장 개방...월드컵이 이란 '금녀 상징' 허물었다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응원 행사에 나선 이란 여성들. [EPA=연합뉴스]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응원 행사에 나선 이란 여성들. [EPA=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이 이란의 '금녀(禁女)'의 상징을 허물었다. 이란 축구경기장에 37년 만에 여성이 입장했다.
 
CNN은 21일 "이란 축구팀은 패했지만 이란 여성들은 기념비적인 사건을 자축했다"면서 이날 이란 수도 테하란 아지디 스타디움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전했다. 이날 이란 당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2차전 이란과 스페인의 경기 단체 응원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에 여성 축구팬들이 남성들과 함께 마음껏 소리치면서 이란대표팀을 응원했다. 비록 이란은 이날 스페인에 0-1로 패했지만 히잡을 두른 이란 여성들은 열정적인 응원으로 월드컵 분위기를 즐겼다.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 응원을 펼치는 이란 여성들. [사진 트위터]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 응원을 펼치는 이란 여성들. [사진 트위터]

 
실제 경기는 아니었지만 이날 아자디 스타디움에 여성이 들어선 건 1981년 10월 이란 프로축구리그 경기 이후 무려 37년 만의 일로 알려졌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여성의 스포츠 경기 관람을 엄격히 금지해왔다. 여성이 경기장에 출입하면 종교경찰에 체포되며 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벌받는다. 이란 당국은 여성이 남성 선수의 노출된 몸을 보면 안 된다는 종교적 이유와 남성 관중의 성적 욕설과 위협으로 여성을 보호한다는 안전상의 이유 등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는 많은 논란을 낳았다. 비판이 이어지자 이란 당국이 배구·농구 등 일부 종목에서 비공식적으로 여성의 경기장 출입을 허가했지만 축구장은 끝까지 제한 조치를 풀지 않았다.
 
이 문제는 올해 초 들어 국제적인 문제로 부각됐다. 지난 3월 이란 프로축구리그 경기에 이란 여성 35명이 아자디 스타디움 진입을 시도하려다 경찰에 붙잡혀 억류됐다. 그러나 반발과 논란이 확산됐고,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조만간 여성들의 경기장 입장을 허용하기로 약속했다"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지난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 등장한 피켓. [AP=연합뉴스]

지난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 등장한 피켓. [AP=연합뉴스]

 
지난 16일 모로코와 조별리그 1차전 땐 이란 여성들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 한켠에서 피켓과 플래카드를 들고 호소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란 여성의 경기장 출입을 지지해주세요(Support Iranian women to attend stadiums)’라는 메시지와 함께 ‘NoBan4Women’이라는 해시태그도 눈에 띄었다. ‘여성의 경기장 출입을 막지 말라’는 의미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수십 명의 이란 여성이 자국팀을 응원하면서, 동시에 여성의 경기장 출입을 금지한 자국의 여성인권 문제를 전 세계에 알렸다. FIFA도 "경기 중 팬들의 정치적 표현은 금지하지만, 이 운동은 사회적인 호소다. 정치적 슬로건이 아니다”며 “해당 플래카드는 사전에 지역 조직위원회의 허가를 받았다"고 밝혀 사실상 용인했다.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응원 행사에 나선 이란 여성들. [EPA=연합뉴스]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응원 행사에 나선 이란 여성들. [EPA=연합뉴스]

 
이날도 경기 직전까지 우여곡절이 있었다. 이란 당국이 입장 수시간 전까지 스크린 방송이 어렵다면서 입장 불허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여성들이 경기장에 몰려들었고, 결국 경기장을 개방해 응원 행사가 예정대로 치러졌다. 해당 상황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확산되면서 큰 관심을 모았다. 인권단체인 이란휴먼라이츠는 "여성들이 아자디 스타디웅메서 스스로 사진을 찍고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여성들이 수십년동안 경기 관전을 하지 못했던 그곳에서다. 오늘 우리는 생중계로 이란대표팀의 월드컵 경기를 지켜보는 걸 허락받았다"고 전했다.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 응원을 펼치는 이란 여성들. [사진 트위터]

2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 응원을 펼치는 이란 여성들. [사진 트위터]

 
이란 여성들은 이란 국기를 흔들거나 얼굴에 페이스페인팅을 하면서 자국 대표팀을 열렬히 응원했다. 이란 출신 여성 언론인 예가네 레자이안은 미국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2014년 월드컵 당시 테헤란의 어두운 커피숍에서 창문을 가리고 소리를 죽인 채 경기를 봤다”며 “한번 해냈다면 더 앞으로 전진할 수 있다. 정말 그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